대전일보 로고
<
>

[기자수첩] 청년구단 솔루션

2021-10-14 기사
편집 2021-10-14 07:05:41
 진나연 기자
 jinny@daejonilbo.com

대전일보 > 오피니언 > 대일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취재1팀 진나연 기자
몇 년 전 '백종원의 골목식당'이라는 TV프로그램에서 대전 청년구단이 소개됐다. 방송에서 백종원은 메뉴 구성부터 고객응대법, 가격 책정까지 경영 노하우가 부족한 청년 창업자들을 위한 맞춤형 솔루션에 나섰고, 이에 힘입어 대전 청년구단은 반짝 활기를 띠기도 했다. 하지만 백종원이 떠난 뒤 효과는 오래가지 않았고, 결국 자립하지 못했다. 첫 방송을 탄 지 3년, 개점 4년 만인 지난 5월 모든 입점 업체가 문을 닫거나 이곳을 떠났다.

청년몰이 줄폐업하는 상황은 비단 대전 뿐만이 아니었다. 이번 국감 자료를 보면, 청년몰 조성사업 시행 이후 지난해까지 청년몰 조성에 투입된 예산은 464억 원이며, 같은 기간 휴·폐업한 점포가 총 지원 점포 672곳 중 285곳에 달한다고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사업 시행 14개 시·도 중 인천 지역의 휴·폐업률이 73.2%(조성점포 41곳 중 30곳)로 가장 높았고, 부산이 64.5%(31곳 중 20곳), 경북이 61.8%(68곳 중 42곳)로 뒤를 이었다. 대전의 경우 58.8%(17곳 중 8곳)로 5위를 차지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 청년몰 내 대다수 상인들은 이러한 점포 휴·폐업률의 이유로 개장 후 마케팅 등 지자체 사후관리 부족을 손꼽았다. 대전 청년구단 역시 점포 폐업 당시 영업 모니터링 같은 사후 지원에 소홀했다는 점이 문제점으로 지적되기도 했다. 막대한 예산 투입에도 불구하고 지역 곳곳에서는 많은 청년 창업자들이 시의적절한 지원을 받지 못해 폐업의 길을 선택한 것이다. 청년구단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시설 지원이나 사전 교육 이후에도 꾸준하고 지속적인 맞춤형 관리가 요구되는 이유다.

대전 청년구단이 곧 재도전을 앞두고 있다. 기존 음식점 위주의 공간이 아닌 스튜디오 운영, 이벤트·행사 기획, 온라인 콘텐츠 제작, 음악회 등 문화를 테마로 한 콘텐츠로 새로운 변신을 꾀한다. 이번엔 백종원의 솔루션 대신 지자체의 솔루션이 필요한 때다. 앞선 실패를 경험 삼아 시작과 준비에 치우치지 않은 장기적인 지원 플랜을 세워야 한다. 취재1팀 진나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inny@daejonilbo.com  진나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