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기자수첩] 순풍

2021-07-28 기사
편집 2021-07-28 07:28:50
 정민지 기자
 zmz121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오피니언 > 대일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취재3부 정민지 기자
여름철이면 살벌한 수식어와 함께 예고됐던 태풍이 소리소문없이 소멸되는 경우를 종종 볼 수 있다. 비슷하게 선거철만 되면 지역 정치권에서 화두가 됐다가 언제 그랬냐는 듯 흔적도 없이 흩어지는 의제들이 있다. 그 중 한 가지로 지방은행을 꼽을 수 있겠다.

전국에서 수도권 제외 광역시 중 유일하게 지방은행이 없는 대전은 약속이라도 한 듯 선거철만 되면 지방은행의 필요성이 반짝 떠올랐다가 소리소문없이 사라지곤 했다. 오죽하면 충청은행 퇴출 직후부터 '지방은행 재건'을 끊임없이 주장해 왔다는 한 지역 경제전문가는 "요새는 힘이 빠진다"고 까지 토로했다. "실제 설립이 안 돼서가 아니라, 선거 시즌에만 관심이 쏠렸다가 선거가 끝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 물거품되는 것이 반복돼서"라는 설명이다.

실제로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은 18대 대선 전 활발히 논의됐다가 순식간에 사그라들었던 이력이 있다. 그에 이어 20대 대선과 전국동시지방선거가 1년도 채 안 남은 현 시점에서 다시금 해당 의제가 수면 위로 떠오르는 모양새다. 지난달 지방은행 설립 당위성을 짚고자 전문가 토론회와 여론조사를 잇따라 마친 충남도가 실무적인 사업 추진을 위한 연구지원단을 구성하면서다.

충남도는 각계 금융·연구 전문가들을 모아 충청권 지방은행 현실적인 로드맵을 마련, 이르면 2023년에는 충청권 지방은행 출범을 마무리하겠다는 청사진을 밝혔다. 여론의 공감대도 어느 정도 형성된 상태다. 지난달 충남도가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충청권 거주민 절반 이상이 "충청권 지방은행이 필요하다"고 응답한 것이 그렇다.

다만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 자체를 두고 의심하고 우려하는 시선은 여전히 존재한다. 전처럼 선거철 이슈로만 반짝하고 사라질 것이라 전망하는 시선도 지울 수 없다. 이 상황에서 필요한 건, 새로운 지방은행의 자생력을 담보할 수 있는 객관적인 연구결과와 계획에서 끝나지 않고 실행까지 끌고 갈 수 있는 강력한 추동력이다. 이상적 개념에서만 끝나 무풍으로 소멸돼 버리는 것이 아닌, 순풍이 불어 뒤늦게라도 지역밀착형 금융서비스가 마련돼야 할 것이다. 취재3부 정민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zmz1215@daejonilbo.com  정민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