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기자수첩] 부재

2021-06-04 기사
편집 2021-06-04 07:05:00
 정민지 기자
 zmz121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오피니언 > 대일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취재3부 정민지 기자
흔히 대전을 표현할 때 '없다'란 형용사가 많이 사용된다. 할 게 없다, 놀 게 없다, 갈 데가 없다, 대기업도 없다… 이런 대전에 또 하나 부재한 게 있다. 바로 대전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지방은행이다.

전국보다는 특정 지역에서 주로 영업하는 지방은행의 경우 일반 시중은행보다 뛰어난 경쟁력을 갖기 어렵다는 한계가 있다. 하지만 오히려 시중은행보다 지역사회와 밀착된 관계를 쌓을 수 있다는 최대 강점도 지니고 있다.

시중은행은 전국을 영업범위로 삼는 만큼 모든 지역에 표준화된 대출심사기준이 적용된다. 이는 대기업보다 중소기업이 대부분인 대전지역에선 기업들이 대출을 받을 때 불리한 위치에 설 수밖에 없다는 의미다.

또 시중은행의 경우 인구와 지역경제 규모에 따라 차별적으로 지점이 설치되고 폐쇄되곤 하는데, 인구절벽 위기에 직면한 지역 상황을 대변하듯 대전은 지난해 기준 은행점포 감소 부문 전국 1위라는 불명예를 안기도 했다.

쪼그라드는 인구와 함께 지역경제가 갈수록 동력을 상실해 가는 이 상황에서 지방은행의 필요성은 거듭 강조된다. 지방은행은 한국은행 '금융기관 여신운용 규정'에 따라 신규대출의 60% 이상을 지역 중소기업에 지원해야 한다. 때문에 지역 기업은 지방은행의 든든한 뒷받침 속 성장하고 지방은행도 지역 기업이라는 충성고객을 얻을 수 있다는 면에서 지역경제 선순환을 기대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지역에서 조성된 자금은 역외가 아닌 역내로 환류돼 지역재투자도 이끌어낼 수 있다는 면에서 지방은행의 당위성은 충분하다.

앞서 충청권 지자체는 지방은행의 필요성을 충분히 공감, 충청지역 기반 지방은행 설립을 논의했으나 현실화되지 못한 바 있다. 본보는 지방은행 부재로 인한 각종 부작용과 설립에 따른 기대효과를 지속 제기해 왔다. 그로 인해 10여 년이 지난 지금, 충남도에서 설립 움직임이 다시금 보이고 있다. 다소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던 대전시도 적극 검토하겠다는 의향을 내비친 것으로 파악됐다.

지방은행의 최대 강점인 관계형금융을 토대로 발판을 마련하고 지방자치단체의 적극적인 협력이 있다면, 새로운 지방은행이 일어설 수 있는 가능성은 충분하다. 취재3부 정민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zmz1215@daejonilbo.com  정민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