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기자수첩] 휴교

2020-06-23기사 편집 2020-06-23 07:15:45      김대욱 기자 kimdw334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오피니언 > 대일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취재 2부 김대욱 기자
근래 들어 대전에 코로나 19가 다시 확산되고 있다. 지난 15일부터 현재까지 일주일새 모두 3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간 대비 확진자수를 고려하면 유난히 감염 속도가 빠르다.

지난 21일 허태정 대전시장 주재로 긴급회의가 진행됐다. 코로나 19 재확산에 따른 대처방안을 논하기 위해서다. 물론, 회의에서 학생들의 감염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허 시장은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에게 감염세가 확대되니 초등학교, 유치원에 한해 한시적으로 휴업을 하는 게 어떻겠냐고 제안했다. 설 교육감은 아직 학생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아 허 시장의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한다. 회의에 배석한 이들이 전한 말이다. 겉 말만 들어선 설 교육감이 감염우려를 묵시한 채 등교를 강행한 것처럼 느껴진다.

이튿날 다시 확인한 시교육청의 변은 대략 이렇다. 휴교를 제안한 대상학년이 초등학교, 유치원에 국한돼, 갑작스런 휴교 결정은 학부모들의 돌봄 부담을 초래할 수 있다는 것이었다. 아직 대전은 학생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고, 괜한 휴교 결정이 학부모들의 불안감을 증폭시킬 수 있다고도 설명했다. 게다가 방침상 대전 전 지역 휴교를 위해선 교육감 홀로 결정할 수 없고, 이 또한 방역·교육당국과 논의가 있어야 한다. 확진자나 밀접접촉자가 발생한 개별 학교는 학교장과 교육청 간 협의로 일시적 휴업이 가능하다. 얼마 전, 봉산초가 그랬다.

의문이 생겼다. 코로나 19에 따른 휴교는 언제, 누가 결정해야 하나. 방역의 주된 의미는 예방에 있고, 휴교는 예방의 범주 안에 포함된다. 휴교를 결정하는 물리적 조건을 추려본다면, 확진자 발생이 휴교여부와 직결되는 요인일테다. 현재 교육당국방침은 확진자나 밀접접촉자가 발생하고 나서야 예방을 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앞뒤가 맞지 않는다.

결국, 시교육청은 입장문을 냈다. 요약하자면 현재로서 휴교 결정은 없고, 상황 추이에 따라 판단하겠다는 게 시교육청의 입장이다. 어제, 오늘 학부모들에게 생긴 오해를 풀기 위한 의미가 더 강해보인다. 예전에 풀었어야 하는 오해다. 취재 2부 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