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국민의힘, '상설 특검' 주장한 민주당에 맹폭

2021-11-25 기사
편집 2021-11-25 18:24:47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이재명 '개혁 입법 속도전' 주문에도 "군사작전 하듯 날치기 뻔하다" 비난

국민의힘은 25일 '상설 특검'을 주장하는 민주당을 향해 "지킬 앤 하이드 같은 이중플레이로 국민을 눈속임하려는 것"이라고 맹폭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가 개혁 입법의 강행 처리 가능성을 시사한 것에 대해서도 "군사작전 하듯 날치기할 게 뻔하다"라고 비난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지금 민주당은 특검을 미루면서 정부가 임명하는 상설특검 정도로 대장동의 늪에서 빠져나가려고 한다"며 "후보 중심의 민주당을 운운해가면서 마치 변신을 꾀하는 것처럼 하지만 국민들은 다 알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대장동' 의혹과 관련, 수사의 신속성을 명분으로 별도의 특검법이 아닌 '상설 특검'을 설치하는 방안에 무게를 싣고 있는 모양새다.

이에 대해 김기현 원내대표도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느닷없이 신파극 같은 과잉 제스처를 써가며 반성쇼를 하고 있다"며 "대장동 게이트와 관련해서 특검을 당장 추진할 것처럼 큰소리쳤지만 민주당 지도부는 여야 협상에 응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말로는 조건 없이 동의한다고 하지만 실제 내용을 들여다보면 (여야 협상이) 지지부진하면서 그분 숨기기에 급급한 검찰 최종 수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지켜보자는 터무니없는 조건을 제시한 것"이라며 "결국 특검을 하지 않겠다는 이중플레이"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은 이재명 후보가 전날 민주당 소속 국회 상임위원장과 상임위 간사 의원들에게 '민생법안 신속 처리'를 강도 높게 주문한 것에 대해서도 "또 한 번 막무가내식 위험한 인식을 드러냈다"고 꼬집었다.

전주혜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민주당은 이 후보의 '하명 입법'을 강제 처리하려는 수순을 밟을 것"이라며 "이재명표 주문 법안이라는 이유로 군사작전 하듯 날치기 통과시키려 할 것이 불 보듯 뻔하다"고 주장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