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노태우 前 대통령 별세…향년 89세

2021-10-26 기사
편집 2021-10-26 15:03:45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지병 악화

첨부사진1[사진=연합뉴스]

대한민국 제13대 대통령을 지낸 노태우 전 대통령이 26일 지병으로 숨졌다. 향년 89세.

지병으로 오랜 병상 생활을 해온 노 전 대통령은 최근 병세 악화로 서울대병원에 입원, 의료진의 집중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회복하지 못하고 삶을 마감했다. 2002년 전립선암 수술을 받고 입퇴원을 반복하며 연희동 자택에서 요양해왔다. 하지만 지병으로 소뇌 위축증과 천식이 더해져 힘든 투병생활을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노 전 대통령은 1932년 경북 달성군 공산면 신용리(現 대구 동구 신용동)에서 면 서기였던 아버지 노병수와 어머니 김태향의 장남으로 태어났으며, 경북고와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하고 보안사령관, 체육부·내무부 장관, 12대 국회의원, 민주정의당 대표를 지냈다.노 전 대통령은 육군 9사단장이던 1979년 12월 12일 육사 11기 동기생인 전두환 전 대통령을 중심으로 한 신군부 '하나회' 세력의 핵심으로서 군사쿠데타를 주도했다. 이후 신군부의 2인자로 떠올라 수도경비사령관, 보안사령관을 거친 뒤 대장으로 예편, 정무2장관으로 정계에 입문했다. 이어 초대 체육부 장관, 서울올림픽조직위원장, 민정당 대표를 거치면서 군인 이미지를 탈색하고 정치인으로 변신했다. 5공화국 말기 전두환 전 대통령을 이을 정권 후계자로 부상, 1987년 6월 10일 올림픽공원 실내체육관에서 치러진 민정당 전당대회에서 대통령후보로 지명됐다.

1987년 6월 민주화 항쟁의 성과물로 대통령 직선제 개헌이 이뤄져 야당으로의 정권교체 가능성이 부상했지만 노 전 대통령은 야권 후보 분열에 따른 '1노(盧) 3김(金)' 구도의 반사 이익을 보면서 같은 해 연말 대선에서 김영삼, 김대중, 김종필 후보를 누르고 대통령에 당선됐다.

퇴임 후에는 12·12 주도, 5·18 광주 민주화운동 무력 진압, 수천억 원 규모 비자금 조성 등의 혐의로 전 전 대통령과 함께 수감돼 법원에서 징역 17년 형과 추징금 2600억 원을 선고받았으며, 1997년 12월 특별사면 조치로 석방됐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옥숙 여사와 딸 소영, 아들 재헌이 있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