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조폭 돈뭉치 사진' 진위 공방…與 "허위사실 날조" 野 "국민 비웃고 조롱"

2021-10-19 기사
편집 2021-10-19 17:04:18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전날 경기도 국감과 관련 "한방 아니라 헛방" vs 국민 조롱하는 속내 드러내

첨부사진1[사진=연합뉴스]

여야는 19일 전날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의 경기도 국감에서 제기된 '조폭 돈뭉치' 사진 진위 여부 논란에 대한 공방을 주고 받았다.

민주당은 '조폭 연루설'을 제기한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의 문제를 부각하며 대대적인 대장동 역공에 나섰고, 국민의힘은 대장동 의혹 추궁을 교묘하게 빠져나가면서 오히려 국민을 조롱하는 속내를 드러냈다고 비판하며 공세를 이어갔다.

민주당은 전날 김 의원이 국제마피아파 행동대원이던 박철민 씨가 제보했다는 현금다발 사진을 공개했으나, 해당 사진이 박씨의 렌트카와 사채업 홍보용 사진으로 드러나자 이를 겨냥해 집중포화를 퍼부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국감 대책 회의에서 "국민의힘의 밑천을 제대로 봤다"며 "하나 마나 한 질의로 변죽만 울리는 맹탕 국감이었다"고 맹공했다.

박완주 정책위의장은 "새롭게 밝혀진 건 아무 것도 없고, 오히려 생뚱맞게 조폭 연루 같은 허무맹랑한 주장을 펼친 김 의원은 신성한 국감을 웃음거리로 만들었다"고 맹 비난했다.

당 화천대유·토건비리 TF 단장인 김병욱 의원은 TF 회의에서 "면책특권이라는 갑옷을 입고 언어폭력, 허위 사실 유포라는 칼춤을 추는 자리로 변질했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 캠프 출신들도 전면에 나섰다.

박찬대 의원은 라디오 인터뷰에 잇따라 출연해 "한 방은 없고 헛방만 있었다"며 "전혀 엉뚱하고 황당한 사진을 기초로 한 학예회 수준의 국감이었다"고 비꼬았다.

이탄희 의원은 김 의원을 향해 "'죄명'은 팩트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밤낮으로 애쓰는 사람들에게 허탈감과 분노를 안긴 죄, 대한민국 의회의 수준을 땅바닥으로 끌어내린 죄, 정치 혐오감을 각인시킨 죄"라며 사퇴를 촉구했다.

국민의힘은 국감에 임하는 이 후보의 태도에 대해 집중 공세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국감대책회의에서 "단군 이래 최대의 부동산 개발 권력형 특혜비리 사건에 대한 책임을 조금이라도 통감하고 그에 대해 해명을 하기는커녕 도리어 국민을 비웃고 조롱하는 태도였다"며 "지켜보는 국민은 심한 모욕감을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해진 의원은 한 라디오에서 "약간 실성한 사람처럼 이야기했다"며 "안 그래도 지금 컨벤션 효과가 없어 (지지율이) 뚝뚝뚝 떨어지고 있는데, 어제 국감으로 더 감점했다"고 평가했다.

대선캠프 차원에서는 이 후보의 국감장 답변에 대해 팩트체크를 하며 반박에 나섰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 캠프의 '화천대유 의혹규명' TF는 이 후보가 성남시장 후보로 출마했던 2010년과 2014년 지방선거 유세 현장에 조직폭력배나 폭력 전과자들이 등장했다는 점, 국제마피아파와의 공생관계 의혹 등을 거듭 거론하며 '조폭 연루설'을 부각했다.

장성민 전 의원은 "민주당은 '이 후보가 국제마피아파와 유착관계가 있었다'는 폭로 사실 자체를 부정하는 것이냐"며 "이 후보, 당신은 조폭은 아닌가"라며 지속해서 의구심을 드러냈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