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기자수첩] 네거티브의 양면

2021-09-17 기사
편집 2021-09-17 07:22:48
 강정의 기자
 justi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오피니언 > 대일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정치팀 강정의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으로부터 촉발된 고발 사주 의혹 논란이 여·야를 가리지 않고 일파만파 번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에선 "검찰판 국정농단"이라며 비판을 쏟아내고 있는 반면 국민의힘에선 "국정원의 대선 개입"이라고 맞받아치고 있다. 정당 간 정쟁을 넘어 국정원의 대선 개입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여·야 간 네거티브 공방은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고발 사주 의혹 내용의 핵심은 윤 전 총장이 검찰총장 재직시절 검찰이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당시 미래통합당(現 국민의힘) 측에 범여권 측 주요인물들에 대한 형사고발을 사주했다는 것이다. 첫 의혹 보도 당시 윤 전 총장에게 집중된 문제 제기는 현재 박지원 국정원장과 제보자 간 만남이 밝혀지면서 여권으로까지 확산되고 있다. 제20대 대통령선거까지 채 반 년도 남지 않은 시점에서 서로를 비방하는 분위기가 짙어지고 있는 모습이다.

사실 정치권에서의 네거티브 공방은 오래된 역사(?)다. 특히나 선거 경쟁에 있어 다소 불리한 위치에 놓여있는 후보들의 유력 주자를 향한 네거티브는 지지율 반등을 위한 기회로 작용하기도 한다. 다소 우위를 점하고 있는 후보는 흠집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어를, 이외 경쟁 후보들은 네거티브를 통해 선두주자를 끌어내릴 수 밖에 없는 정치공학이 작용할 수밖에 없다.

'마구잡이로 하는 음해성 발언이나 행동'을 일컫는 네거티브에도 긍정적인 면은 분명 존재한다. 대권주자 등에게 제기되는 의혹에 대한 '검증'의 수단으로, 개인 사생활 또는 공직 생활에서의 도덕적 결함 등 여부를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작금의 사태를 보면, 여·야의 네거티브 공방은 서로를 헐뜯는 데만 혈안돼 있다. 의혹을 제기하고 해명을 통해 검증하는 식이 아닌 오로지 '비판을 위한 비판'의 꼬리 물기식 의혹 제기만 연일 이어지고 있어서다. 고발 사주 의혹을 둘러싼 난맥상(亂脈相)이 우려되는 대목이다. 어느덧 정책 대결은 외면받고 있는 안타까운 현실로, 네거티브를 위한 네거티브의 악순환의 고리를 끊고 포지티브식 경쟁으로 나아가야 할 시점이다. 정치팀 강정의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stice@daejonilbo.com  강정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