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홍문표 "인사, 혁신도시, SOC 충청 홀대" 질타

2021-09-15 기사
편집 2021-09-15 17:26:43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충남 장·차관 無... '혁신도시 후속대책 및 철도 추진 지지부진' 집중 추궁

첨부사진1질의하는 홍문표 의원 [사진=연합뉴스]

홍문표(국민의힘, 충남 홍성·예산) 의원이 15일 열린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산적한 충청 현안을 조목조목 조명하며, '지역 현안 해결사'로 나섰다.

이날 경제분야 질의자로 나선 홍 의원은 김부겸 국무총리를 향해 "대전·충남 등 충청권이 정부로부터 엄청남 홀대를 받고 있어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며 작심한 듯 질타를 쏟아냈다.

홍 의원은 충청권 홀대와 관련 △정부 18부 5처 18청 중 충남, 대전 출신 장·차관이 단 한명도 없는 인사홀대 △국가철도망 5개 권역 중 70년대 방식으로 충남 장항선만 단선철도 디젤기관차로 운행되는 철도 홀대 △전국 17개 시도 중 16년 동안 충남·대전만 혁신도시가 지정되지 못해 100만 도민들의 서명 운동으로 국회에서 법을 만들었으나, 정부의 미온적 태도로 공공기관 2차 지방 이전이 추진되지 못한 혁신도시 홀대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이 같이 문제점을 조목조목 지적한 뒤 "문재인 정부의 균형발전에 문제가 있다"고 직격탄을 날리기도 했다.

홍 의원은 국가철도망 계획과 관련, "5개 권역 중 충남 장항선만 1970년대 방식으로 단선철도에 디젤기관차로 운행된다"며 "심지어 서해선 복선전철 장래신설역인 예산 삽교역사는 타당성 조사 통과와 부지 매입, 토지 보상이 완료됐고, 도청 소재지에 역을 신설할 수 있는 여건을 갖췄음에도 기획재정부는 이런 저런 이유를 들어 추진을 미루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그러면서 "이것이 충남 홀대이고 야당 국회의원 홀대라고 보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에도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 움직임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점도 집중적으로 질타했다. 이에 대해 김 총리는 "세종시 건설이 인구를 흡수하는 효과 밖에 없다는 지적이 있어 법을 바꾼 것으로 알고 있다"며 "현재 혁신도시 두 번째 단계 모델은 아직 전국적으로 결정을 준비하고 있는 단계"라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