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김동연, 언론창구 개설 등 대권행보 시동

2021-07-27 기사
편집 2021-07-27 18:03:40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김동연 전 경제부충리

충청 출신의 잠재적 대권주자인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대권 행보에 시동을 걸었다. 김 전 부총리 측은 27일 주요 일정과 메시지를 안내하는 공보용 단체 채팅방을 개설했다. 정치부 기자들과 소통할 수 있는 기본 창구로, 여야 대권주자들 사이에서 일반화된 관행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김 전 부총리측은 이 단체 채팅방을 통해 오는 29-30일 제주·거제·부산·밀양 방문 일정도 공지했다. 김 전 부총리는 제주 스타트업 '제클린'을 방문해 중소기업 산업 환경을 살펴보고, 거제 어촌마을을 찾아가 현장 간담회를 열 예정이다. 또 밀양의 사과마을에서 기후 위기와 관련한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부산 부경대에서 대학교육 관련 간담회를 한다. 김 전 부총리 측은 "생활 밀착형 일정"이라며 "아래로부터의 목소리를 들어야 제대로 된 개혁이 가능하다는 지론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부총리가 주도하는 경장포럼 출범을 앞두고 포럼 준비 사무실도 여의도 국회 인근에 마련된 것으로 전해졌다. 대선 캠프 사무실은 아니라는 설명이지만 향후 출마 이후까지도 고려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김 전 부총리는 지난 19일 저서 '대한민국 금기깨기' 출간 이후 잇단 언론 인터뷰를 통해 대권 도전 의사를 밝혀왔다. 최근 발언들을 보면 "이제 정치의 길로 접어들었다", "국민을 위한 길이라면 마다치 않고 헌신하는 것이 도리" 등 한층 대선출마에 가까워진 모습이다. 그러나 여야 또는 제3지대 등 향후 정치 경로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으면서 진로가 모호하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다음 달 말 경선을 시작하는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할 가능성이 거론되지만, 김 전 부총리는 "기존 정당이 환골탈태하지 않는 한 현실적으로 어렵다"며 재차 선을 긋고 있다. 일각에선 김 전 부총리가 당분간 여야 모두에 거리를 두고 독자 행보를 이어가다가 자신의 정치적 지분을 쌓은 뒤 범여 또는 범야 진영에서 후보 단일화를 모색하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온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