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與 대권주자 '충청권 띄우기' 급급…지역정가 "구체적 방안 없어"

2021-07-27 기사
편집 2021-07-27 18:03:39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정세균 '충청 중심 新 수도권', 이재명 '행정수도 이전' 강조

첨부사진1(왼쪽부터) 정세균 前 총리 ·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대전일보DB]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들이 잇따라 '충청권 중심 공약'과 '국회 세종 이전' 촉구 등 충청권 띄우기에 나섰다. 하지만 이를 지켜 본 민심은 여전히 냉담 그 자체다.

정세균 후보는 27일 충남 방문에 이어 온라인 간담회를 통해 자신의 제1공약인 충청 중심의 '신(新)수도권' 구상 계획을 재차 강조했다. 지난 25일 국회에서 처음 공약으로 제시한 이후 '충청권 띄우기'에 속도를 내는 모양새다.

정 후보는 27일 충남도의회에서 열린 충남 광역·기초의원들과의 간담회 자리에서 "'신수도권 플랜'은 충청을 중심축으로 전북·강원을 양날개로 하는 중부권을 신수도로 삼는 것"이이라며 "앞으로 충청을 중심으로 균형발전 4.0 시대를 열어 대한민국 시스템을 완전히 바꿔놓겠다"고 일성했다.

신수도권 조성을 위해서는 "충청권 메가시티에 전폭 지원하겠다"며 "신수도가 제 기능을 할 수 있게 호남-충청-강원을 연결하는 강호축 고속철도망을 구축하겠다"고 비전을 제시했다. 이어 "신수도권에 입법, 사법, 행정의 큰 축을 옮기겠다"며 "궁극적으로 지방분권 개헌을 통해 행정수도 위헌 논란을 말끔히 일소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후보는 특히 "국회나 청와대를 이전하려면 개헌이 필요하다는 것이 헌법재판소의 결정인데, 상당한 시간이 흘러 아직도 똑같은 입장인지는 미지수지만 개헌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주요 헌법기관과 정부 부처 대부분이 이전하게 되면 대통령의 세종 집무가 더 자연스럽다"며 "개헌과 별개로 그 이전에 청와대 세종 집무실을 추진하는 것은 무리가 없다"고 부연했다.

이재명 후보도 '행정수도 이전'을 촉구하며 충청권 공략에 집중하고 나섰다.

이 지사는 지난 26일 온라인을 통해 열린 충청권 광역·기초의원과의 회의를 통해 "행정수도 이전과 국회 이전은 결단의 문제로, 국민이 원하고 맘먹으면 이룰 수 있는 문제"이라며 "지역균형발전도 지방소멸, 수도권 폭발이라는 대한민국의 존속과 생존을 위해서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이어 "경선의 첫 출발지인 충청의 주목도가 높아졌다"며 "중요한 고비마다 언제나 충청이 결정했다"고 충청 '캐스팅보트'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두 후보 모두 충청권 역할론을 강조하며 필요하다면 개헌까지 하겠다며 '충청권 공략'에 올인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들 공약은 '개헌'이라는 전제조건과 수 많은 정치적 이해관계를 풀어내야만 실현 가능한 사안인데다 구체적 실행방안은 없어 '충청권 달래기용 선거공약'이라는 지적이 적지 않다.

정치권 한 관계자는 "비전만 있고 플랜은 없는 기성 정치인의 (대권) 욕심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기존에 해왔던 당연한 말들을 새로운 희망처럼 다시 말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또 "같은 말만 반복하는 앵무새 공약인 경우가 많아 진정성에 의문이 든 적이 한 두번이 아니다"고 꼬집었다.

이재명·이낙연 후보의 '백제론' 공방이 지역감정 조장이라는 역풍을 맞고 있는 가운데 속에 싸늘해진 지역민심을 달래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특히 민주당 예비경선에서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탈락하면서 수면아래로 가라앉은 '충청대망론'을 대신해 자신들만이 충청권 현안 해결의 적임자임을 강조한 그들의 공약이 이런 저런 이유와 핑계로 대부분 좌초되거나 표류하는 상황에서 진정성을 의심받고 있다. 백승목 ·강정의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정세균 전 총리가 27일 충남도의회를 방문해 도의원들과 시군의원들을 만나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