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충청권 5월 가계대출 증가폭 축소…전월比 5322억원 증가

2021-07-22 기사
편집 2021-07-22 18:05:08
 정민지 기자
 zmz1215@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한은 대전충남본부 '5월 중 금융기관 여수신 동향' 발표… 가계대출 중심으로 증가폭 축소

첨부사진1[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 5월 대전·세종·충남지역 금융기관의 대출 증가폭이 축소했다. 가계대출이 줄면서다.

22일 한국은행 대전충남본부가 발표한 '5월 중 대전·세종·충남지역 금융기관 여수신 동향'을 보면 대전·세종·충남지역 금융기관의 5월 말 여신 잔액은 148조 2742억 원으로, 4월보다 5322억 원 증가했다. 1조 8826억 원이 증가했던 전달보다 증가폭이 줄어들었다.

기관별로 보면 예금은행 여신은 4월과 비교해 1971억 원 늘었고, 비은행금융기관은 3351억 원 증가했다. 각각 8868억 원, 9958억 원 늘어났던 전달보다 증가폭이 축소된 수치다. 차입주체별로는 기업대출(4월 +1조 9억 원→5월 +7544억 원)의 증가폭이 줄었고 가계대출(4월 +8278억 원→5월 -1986억 원)은 감소로 바뀌었다.

지역별로 보면 대전지역 금융기관의 5월 말 여신 잔액은 58조 6587억 원으로 집계됐다. 4월(+7117억 원)과 비교해 5월(+1833억 원) 증가폭이 줄었다. 충남지역도 4월(+1조 847억 원)보다 5월(+3526억 원) 증가폭이 줄었다. 충남지역 금융기관 5월 말 잔액은 75조 35억 원으로 파악됐다.

세종지역 금융기관 여신은 상호금융을 중심으로 비은행금융기관 대출이 줄면서 감소로 전환됐다. 예금은행 여신은 4월 -180억 원에서 5월 +208억 원으로 증가 전환됐지만, 비은행금융기관은 4월 +1042억 원에서 5월 -244억 원으로 줄었다. 상호금융(4월 743억 원→5월 -329억 원)에서 감소세를 이끌었다.

대전·충남지역 예금은 공공기관 운영자금 예치 등으로 증가폭이 확대됐다. 대전·충남지역 금융기관의 5월 말 수신 잔액은 각각 83조 4270억 원, 83조 1795억 원으로 확인됐다. 대전은 4월 +474억 원에서 5월 +9391억 원으로, 충남은 4월 +358억 원에서 5월 +1조 5227억 원으로 각각 증가폭이 늘었다.

반면 세종지역 금융기관 수신은 증가폭이 크게 줄었다. 예금은행(4월 -3526억 원→5월 +6448억 원)은 저축성예금이 늘어나며 증가 전환됐지만, 비은행금융기관(4월 +4조 2324억 원→5월 -2139억 원)은 신탁회사가 줄어들며 감소로 전환되면서다. 정민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zmz1215@daejonilbo.com  정민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