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로봇·드론지원센터 연말 문 연다

2021-06-28 기사
편집 2021-06-28 18:01:33
 정인선 기자
 jis@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내달 1일부터 5년간 임대…연내 교육·테스트실증 공간 구축 목표
건물용도변경 위해 매입·리모델링 필요…수백억 국비확보 관건

첨부사진1대전 대덕구 문평동 83-2번지(舊대덕경찰서)에 로봇·드론지원센터가 들어선다. 센터 조성 위치(왼쪽)와 대덕경찰서 건물 배치도(오른쪽). 자료=대전시 제공


옛 대덕경찰서에 들어서는 로봇·드론지원센터가 연말까지 교육장과 연구개발 테스트 공간 구축을 완료하고 문을 연다. 대전시가 공사 기간을 절약하기 위해 비어있는 옛 대덕경찰서를 임대하고 계약 기간 내 매입까지 완료하겠다는 계획인데, 드론 실외시험장 구축과 기업 입주 공간 리모델링 등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국비 확보가 과제로 남을 전망이다.

28일 시에 따르면 대전시는 로봇·드론지원센터를 조성하기 위해 30일까지 3억여 원 규모의 임대료를 완납하고, 내달 1일부터 기획재정부 소유의 대덕구 문평동 옛 대덕경찰서 건물을 임차할 예정이다. 계약 기간은 총 5년으로, 1년 마다 임대료를 납부하게 된다.

시는 옛 대덕경찰서 본관을 로봇드론 실내시험장과, 테스트베드 공간, 상설 전시장 등으로 구성하고, 기동대 건물은 스타트업 기업을 위한 공용 사무공간과 쉐어드팩토리(공유 공장)로 조성할 방침이다.

차량보관소와 사무실로 쓰였던 지상 2층 사이버수사대 공간은 실외시험장과 관리사무소 등으로 구축하고, 민원실과 주차장에는 드론교육원과 레이싱장을, 차량보관소는 실외시험장 등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임대 절차를 완료하고 내달부터 기본·세부계획을 마련, 추경 예산 확보 등을 거쳐 연말까지 일부 시설을 조성하겠다는 게 시의 목표다.

드론 교육장이나 테스트 실증 공간은 연내 구축이 가능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지만, 관련 기업 유치나 시험장 조성을 위해서는 건물 용도나 구조 변경이 불가피해 건물 매입이 필요한 상황이다. 하지만 현재 추정되고 있는 매입·리모델링 비용이 500억 원에 달해 국비 확보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드론 관련 시설을 제대로 구축하기 위해서는 구조 변경이 반드시 필요한 만큼 계약 기간이 끝나기 전에 매입 절차를 완료하는 게 목표"라며 "현재 건물을 일단 최대한 활용하고, 순차적으로 추가 시설을 구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전은 전국에서 가장 많은 드론 관련 기업과 연구기관이 밀집해 있는 것은 물론, 드론특별자유화구역(드론특구)에 이어 드론실증도시에도 선정되면서 산업 확장이 기대되고 있다"며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전자통신연구원, 기계연구원, 한국과학기술원(KAIST) 등 우수한 기술 인프라가 집적돼 있는 만큼 드론센터와 연계해 관련 산업이 날개를 달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정인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is@daejonilbo.com  정인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