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기자수첩] 제2의 일론 머스크가 나오려면

2021-05-26 기사
편집 2021-05-26 07:05:06
 김성준 기자
 

대전일보 > 오피니언 > 대일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김성준 에듀캣팀 기자
2021년 가장 주목할 만한 인물을 꼽자면 단연 테슬라·스페이스X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다. 화성을 식민지로 만들겠다는 엉뚱한 계획으로 '괴짜' 소리를 듣던 그가 어느덧 '혁신의 아이콘'으로 불리며 세상에 변화를 일으키고 있다. 최근에는 스페이스X의 화성 우주선 '스타십'을 이·착륙시키는 데 성공해 인류를 화성에 이주시킨다는 꿈에 한발 더 다가섰다. 지하터널을 뚫고 레일 위에 차량을 안착시켜 고속으로 이동시킬 계획을 세우거나 시속 1200㎞에 달하는 진공튜브형 초고속 자기부상 열차를 설계하는 등 그의 아이디어는 무궁무진하다.

일론 머스크의 영향력은 가상화폐 시장에서도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그의 트윗(tweet) 하나에 전세계 가상화폐 시장이 들썩일 정도다. 불과 2년 전만 해도 자금난에 시달렸지만 올해 들어 순자산 1885억 달러(약 206조원)를 기록하며 전세계 최고 부호 자리에 올랐다. 그는 "How strange. Back to work.(이상하네. 일하러 간다.)"며 덤덤히 반응했을 뿐이다.

머스크의 독주가 이어지자 최근 교육계에서는 제2의 일론 머스크를 양성하기 위해 교육에 변화를 줘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은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일론 머스크를 거론하며 한국 교육의 과도한 선행학습문화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소위 주입식 교육으로는 일론 머스크 같은 창의·융합형 인재를 육성하기 어렵다는 말이다. 머스크 역시 유명 사립 초등학교에 다니던 자녀들을 자퇴시킨 뒤 '애드아스트라(현 아스트라노바)' 학교를 설립해 교육시켰다. 현재 이 학교는 단순 지식 전달이 아닌 실험과 토론, 협업 등을 교육하며 미래 인재 육성에 집중하고 있다. 머스크의 행보에서 교육계가 주목할 점이 적잖다.

코로나19 이후 일자리의 구조 변화를 보더라도 미래 인재 육성을 위한 교육의 변화는 시급해 보인다. 글로벌 컨설팅업체 맥킨지는 향후 10년간 주요 8개 국에서 근로자 1억 590만 명의 일자리가 바뀔 것이라 내다봤다. 산업 구조가 바뀌면 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도 달라져야 한다. 교육은 국가의 미래다. 미래 인재 육성에 대한 교육당국의 어깨가 무겁다. 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