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강훈식 "윤석열, 등락 거듭할 것" vs 성일종 "높은 지지율 유지"

2021-03-08 기사
편집 2021-03-08 17:13:18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대전일보 DB)

첨부사진2성일종 국민의힘 의원 (대전일보 DB)

여야 충청권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향후 지지율 추이와 관련해 엇갈린 관측을 내놨다.더불어민주당 강훈식(충남 아산을) 의원은 높아진 주목도가 당장 지지율 상승을 견인할 순 있겠지만, 본인 검증을 거치면서 '등락을 거듭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면 국민의힘 성일종(충남 서산·태안) 의원은 공정과 정의의 시대적 정신이 투영된 견고한 지지율이라며 '지속 가능성'을 시사했다.두 의원은 8일 동반 출연한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의 향후 행보 전망'과 관련한 질의에 이 같이 답했다.

강 의원은 "윤 전 총장의 주목도가 굉장히 높아질 것"이라며 "실제로 지지율이 많이 뛸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그 예시로 과거 김영삼 정부 당시의 이회창 총리를 언급했다.

강 의원은 "이 총리가 과거 '대쪽 총리'로 불리며 지지율을 많이 가져갔다"면서 "윤 전 총장도 그런 포지셔닝과 지지율을 가질 수 있다"고 했다.

그러나 강 의원은 "현 기득권과 싸우는 포지셔닝으로 얻는 포인트가 있으면 본인을 검증하면서 또 떨어지는 요인도 분명히 작용할 것"이라며 "(이 부분이) 앞으로의 과제이지 않을까 본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 후보와의 관계설정 등도 관전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반면 성 의원은 "상식을 저버린 게 민주당"이라며 "윤 전 총장은 결코 어느 한 진영만 수사한 게 아니다. 죽은 권력, 산 권력 모도 수사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성 의원은 "그러다 보니 공정과 정의가 시대정신이 돼버린 것"이라며"그 분을 통해 시대정신을 구현해보자고 하는 국민적 열망이 지지도로 반영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 정권의 잘못이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을 높이는 효과로 나타났다는 주장이다.

그는 "이낙연 대표께서 '상식적이지 않다'고 비판했는데 이미 (대권) 경쟁자로 보고 있기 때문에 그런 말씀을 하셨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성 의원은 '국민의힘 영입 가능성'에 대해 "저희 당은 다 열려 있다. 윤 전 총장을 비롯해 이 정권의 소득주도성장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던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도 계시다"고 말했다. '충청대망론'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읽힌다. 그러면서 "국가에 대한 비전을 갖고 우리 당에서 경쟁을 할 수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