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여, 변창흠 질책에 야, 'LH 의혹' 꼬리 자르기 비판

2021-03-07 기사
편집 2021-03-07 16:10:59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4월 재·보궐선거를 한달 앞둔 정치권도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여당은 대형 이슈로 커질 수 있는 악재를 진화하기 위해 사과와 철저한 진상조사를 거듭 강조한 반면 야당은 '꼬리 자르기'를 하지 말라며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와 검찰 수사로 맞섰다.더불어민주당은 LH 직원들의 투기 의혹에 대해 '성역 없는 철저한 규명과 엄단'으로 단호한 대처를 강조했다. 특히 당시 LH 사장을 지낸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의 책임론을 제기하며 연일 '매섭게' 질타했다.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6일 논평에서 변 장관의 발언을 겨냥해 "안일한 인식이 아니고서는 나올 수 없는 일부 발언이 국민께 더 큰 상처를 줬다"면서 "이런 집단이기주의적 행태보다 뼈를 깎는 반성과 성찰이 우선돼야 한다"고 비판했다.

최근 변창흠 장관은 일부 언론에 "(직원들이) 개발 정보를 알고 땅을 미리 산 것은 아닌 것 같다", "전면 수용되는 신도시에 땅을 사는 것은 바보짓이다. 수용은 감정가로 매입하니 메리트가 없다" 등의 발언을 해, LH 직원들을 두둔한 것 아니냐는 비난을 받았다.

앞서 이낙연 민주당 대표도 전날 변 장관을 국회로 소환해 "조사를 자청할 정도로 책임 의식을 가져야 한다"고 질책했다. 이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정부 전수조사에 임하는 국토부와 LH의 자세에 대해서는 심할 정도로 매섭게 얘기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민주당 소속 시흥시의원도 투기 의혹에 연루되는 등 민주당이 국토부와 LH 질타만 할 입장은 아니라는 지적도 나온다. 마치 제3자의 입장에서 훈계하는 듯한 모습에 야당은 "꼬리자르기"라고 비판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자고 나면 치밀했던, 상상치 못한 고도의 투기 수법들이 하나씩 드러나고 있지만, 정부·여당은 선거에 영향을 미칠까 전전긍긍하면서 꼬리 자르기식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어 국민은 분노와 허탈감을 느낄 뿐"이라고 강조했다.

윤영석 국민의힘 의원도 7일 입장문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변 장관에게 조사를 맡긴 것과 관련 "비공개 고급 정보를 활용한 전문 투기꾼 LH 직원들을 변 장관이 감싸주고, 문 대통령이 이를 또다시 감싸준 셈"이라며 "'영끌'을 해도 집 한 채 장만하기 힘든 국민을 부동산 투기꾼으로 몰아세웠던 문재인 정권이 '제 식구' 땅 투기는 감싸고 도는 형국"이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은 국정조사와 검찰의 즉각 수사 돌입을 주장했고,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등은 변 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그러나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투기 의혹 진상 규명, 재발 방지 관련해 그 어떤 의정활동도 마다하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국정조사에 대해선 즉답을 피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