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새 민정수석 김진국 지명

2021-03-04 기사
편집 2021-03-04 18:08:42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非검찰출신 기조 복원... 檢개혁 갈등 신속 봉합

첨부사진1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신현수 민정수석의 후임으로 김진국(59) 현 감사원 감사위원을 임명했다.非검찰출신 인사 기조가 복원된 것이며,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의 표명을 수용한 직후 신임 민정수석을 발표함으로써 검찰개혁 추진을 둘러싼 갈등을 신속히 봉합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읽힌다.정만호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인사내용을 발표했다.

김진국 민정수석은 광주 전남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으며, 사법고시(29회)에 합격해 변호사 활동을 하다가 참여정부에서 청와대 법무비서관을 지냈다. 이후 서울지방노동위원회 공익위원, 국민권익위원회 중앙행정심판위원회 상임위원, 대한상사중재원 중재인을 거쳐 감사원 감사위원을 역임했다.

김 수석은 "엄중한 시기에 중책을 맡게 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여러모로 부족한 점이 많지만 맡은 바 소임에 최선을 다해 수행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주변도 두루두루 잘 살펴보도록 하겠다"고 소회를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날 인사조치로 법무부의 검사장급 검찰간부 인사에 반발로 사의를 표명했던 신 전 수석의 거취는 한 달 만에 정리됐다. 문 대통령이 윤 총장과 신 전 수석의 거취를 같은 날 정리한 것에 대해 일각에선 최근 검찰 인사와 중수청 신설 등 검찰개혁 과제 마무리 과정에서의 갈등을 드러낸 데 따른 책임을 물은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신 전 수석이 물러나면서 문재인정부 청와대의 非검찰출신 민정수석 기조가 복원됐다.

신 전 수석은 "여러가지로 능력이 부족해서 떠나게 됐다"며 "떠나가더라도 문재인정부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지켜보고 성원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