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김종철 정의당 대표, 성추행 파문에 전격 사퇴... 피해자는 같은 당 장혜영 의원

2021-01-25 기사
편집 2021-01-25 10:21:42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김 전 대표 혐의 인정 및 사과... 장혜영 "정치적 동지에게 인간존엄 훼손당해... 충격과 고통"

첨부사진1[사진=연합뉴스]

김종철 정의당 대표가 동료 의원을 성추행한 사실이 드러나 25일 당 대표직에서 전격 사퇴했다.

주요 정당 대표가 성비위로 사퇴한 것은 유례가 없는 일로 정의당은 대표적 진보정당인데다 평소 성평등 이슈에 가장 목소리를 높여왔던 터라 정치권 전체에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정의당 젠더인권본부장인 배복주 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늘 당원과 국민 여러분에게 매우 부끄럽고 참담한 소식을 알리게 됐다"며 "지난 1월 15일 김종철 대표의 성추행 사건이 발생했고 피해자는 당 소속 국회의원인 장혜영 의원"이라고 밝혔다.

배 부대표는 "김 대표가 지난 15일 저녁 여의도에서 장 의원과 당무 면담을 위해 식사 자리를 가진 뒤 나오는 길에 성추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며 "장 의원은 고심 끝에 18일 젠더인권본부장인 저에게 해당 사건을 알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후 여러 차례 피해자, 가해자와의 면담을 통해 조사를 진행했고 가해자인 김 대표 또한 모든 사실을 인정했다"며 "이 사건은 다툼의 여지가 없는 명백한 성추행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배 부대표는 "정의당은 피해자의 의사를 최대한 존중하고 일상의 회복을 최우선 과제로 하면서 가해자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가장 높은 수위로 엄중하게 처리할 것"이라며 "피해자 책임론, 가해자 동정론 같은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대한 노력하고, 2차 피해 발생 시에는 엄격한 책임을 묻고 징계하겠다"고 다짐했다.

당사자인 김 전 대표는 "피해자는 평소 저에 대한 정치적 신뢰를 계속해서 보여주셨는데 저는 그 신뢰를 배반하고 신뢰를 배신으로 갚았다. 거듭 죄송하다"며 "정의당과 당원, 국민 여러분께도 씻지 못할 충격을 드렸다. 머리 숙여 사죄 드린다"고 사과했다.

피해자인 장 의원은 "함께 젠더폭력 근절을 외쳐왔던 정치적 동지이자 마음 깊이 신뢰하던 우리 당의 대표로부터 평등한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훼손당하는 충격과 고통은 실로 컸다"며 "이 문제로부터 진정 자유로워지고자 한다. 그렇게 정치라는 저의 일상으로 돌아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회견에 앞서 대표단 회의를 열고 당 징계 절차인 중앙당기위원회 제소를 결정하고 당규에 따라 김 대표를 직위해제했다. 장 의원은 형사상 고소는 고려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으며, 김 전 대표는 탈당 여부와 관련해 당 결정에 따르겠다는 입장이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