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코로나19 여파로 대전119 구조출동도 줄어

2021-01-21 기사
편집 2021-01-21 15:58:49
 박상원 기자
 swjepark@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코로나19 여파가 대전119 구초출동 감소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대전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구조활동을 분석한 결과 총 1만 5132건을 출동해 1만 464건을 처리했으며 1839명을 구조했다.

2019년과 비교하면 구조출동은 5.7%(917회), 구조인원은 30.5%(808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시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유동인구 감소와 장마로 인해 벌집제거 출동과 화재사고가 감소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사고유형별 구조건수는 벌집제거가 24%(2516건)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화재사고 14.3%(1504건), 안전조치 13.7%(1436건)의 순으로 나타났다.

사고 장소별로는 공동주택 35.6%(3727건), 도로·철도 11.9%(1247건), 단독주택 11%(1157건) 등의 순으로 주거시설에서의 안전사고와 도로상 교통사고가 절반을 넘어섰다.박상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wjepark@daejonilbo.com  박상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