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이슈]대전 떠난 중기부 자리 '기상청+3개 기관' 둥지 트나

2021-01-20 기사
편집 2021-01-20 17:25:15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이낙연 당정청회의서 정부에 건의…허태정 '국무조정 회의 후 수용 여부 나올 듯'

첨부사진1[그래픽=대전일보DB·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에 따른 대안으로 '기상청+3개 기관' 대전 동반 이전을 준비하는 것으로 20일 확인됐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중기부 이전 대안마련 요청을 위해 국회를 방문한 허태정 대전시장과 만난 자리에서 "지난 일요일(17일) 고위 당정청 회의가 있었다"며 회의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기상청과 함께 이 같은 3개 기관의 동반 이전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정 총리가 "그렇게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다고 이 대표가 전했다.

이 대표는 당정청 회의 당시 지참한 것으로 보이는 수첩을 기자에게 내보였다. 수첩에는 기상청과 위 3개 기관이 명시돼 있었으며, 그 옆에 'OK'라고 적혀있었다. OK는 정 총리의 답변을 듣고난 뒤 이 대표가 메모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허 시장은 이 대표와 만나기 전 기자들에게 오는 25일 국무조정실에서 회의가 있다고 말했다.

허 시장은 "(정부에 대전 이전을) 요청한 대상기관은 있다"며 "25일 국무조정실 회의가 있으니 그때 실무회의를 거쳐 대상기관 등이 정리되면 명확한 답변을 드리겠다"고 했다.

'회의에서 이전 대상기관 결과가 나오는 것이냐'는 질문에 "대전시 부시장도 회의에 참석한다"며 "결과까지는 아니지만, 관련기관도 회의에 참석하는 만큼 대전시가 제시한 의견들에 대한 수용여부 등의 절차 진행으로 예고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종합하면 시가 중기부 세종 이전에 따른 대안을 마련해 당과 정부에 협조를 요청했고, 이를 토대로 지난 당정청 회의에서 이 대표와 정 총리가 상당 부분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25일 국무조정실 회의에서 윤곽이 나온 뒤, 그 다음날인 26일 국무회의가 열릴 경우 보다 명확한 비전이 제시될지 주목된다. 국무회의는 통상 매주 화요일 개최되는 만큼 오는 26일 열릴 예정이다.

허 시장은 아직까지 대전시가 제시한 구체적인 기관 이전 언급은 꺼려하고 있다. 현재 정부와 논의가 진행중인 상황에서 오해와 혼선이 빚어질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다만 대전 정치권이 중기부 이전 후속 대책으로 '기상청+α'를 지속적으로 요구해왔으며, 이날 이 대표가 자신의 수첩까지 보여주며 '기상청+3개 기관 동시 이전'을 강조한 만큼 어느 정도 궤도에 올라 선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정 총리도 지난해 말 국무회의에서 중기부 세종 이전에 따른 청사 재배치 방안을 주문했었다.

이 대표와 면담을 마친 허 시장은 "중기부 이전에 '상응하는 대체 기관 대전청사 이전'이 추진돼야 한다는 게 대전시 입장"이라며 "당 대표께서 이런 대전시 입장을 수용해 정부에 건의한 것"이라고 말했다.

건의한 내용은 오는 25일 국무조정실 회의에서 다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허 시장은 "대전시민이 만족하고 수용할 만한 대안이 마련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