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코로나 여파 지역문화예술 지원사업 예산 감액

2021-01-19 기사
편집 2021-01-19 17:12:58
 정민지 기자
 zmz1215@daejonilbo.com

대전일보 > 문화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시설 설립 등에만 예산 증액… 재난지원금 등 이유로 전체적으로 감액돼

첨부사진1[사진=연합뉴스]

올해 대전 지역 문화예술단체에 지원되는 예산이 대폭 감액되면서 문화예술계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생존 위기에 직면한 만큼 보조금 등 시의 추가지원이 절실하다는 얘기다.

19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올해 문화예술정책분야에 예산 630억 원을 확보한 상태다. 이는 전년도 견줘 61억 원 증액된 예산이지만, 지역 문화예술단체 등을 위한 지원금은 단체별 지난해보다 10%씩 삭감된 것으로 파악됐다.

제2시립도서관 건립, 문화체육관광부 추진 사업, 시 산하 시설 및 재단 운영비 등에선 예산이 증액됐지만, 각 단체에 지원됐던 지역 예술행사와 문화예술계 활동지원사업, 문화시설 운영비 등은 절감 조치됐다. 지난달 시는 보도자료를 통해 문화예술 정책 예산을 증액해 문화생태계를 복원한다고 밝혔지만, 지역 문화예술계 현장 지원은 역으로 삭감된 것이다.

이 같이 지원 예산의 감액을 두고 지역 문화예술계에서는 볼멘소리를 내고 있다.

지역 문화예술계 관계자 A 씨는 "지난해 코로나19로 정말 힘들었던 한 해를 보냈는데, 지원을 강화하진 못할망정 기존 예산이 싹 다 10% 깎였다. 지원을 해준다 해도 피부에 와 닿는 지원이 아닌, 건물 짓기 등 보여주기식 지원만 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또 다른 관계자 B 씨는 "지난해 공연을 세 차례 취소했고 올해 들어서도 예정된 공연을 열지 못했다"며 "올해도 코로나 여파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시에서 먼저 지역 문화예술계 문제나 현황을 물어봐주고 함께 고민해줬으면 좋겠다"고 토로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재난지원금 등의 이유로 문화예술계뿐 아니라 전체적인 경상경비가 삭감됐다. 국가적 재난상황 속 고통 분담 차원에서 예산을 깎을 수밖에 없었다"면서 "대신 문화재단이 주축이 돼 예술인 지원을 해오고 있기 때문에 문화재단 부분은 삭감시키지 않았다"고 말했다. 정민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zmz1215@daejonilbo.com  정민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