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靑, '코로나 거리두기 2단계' 비상조치 강화... "전직원 모임 취소·원격근무 실시"

2020-11-23기사 편집 2020-11-23 17:18:57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청와대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코로나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맞춰 전직원들의 모임을 취소하고, 근무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며, 재택·분산 근무에 돌입하는 등 비상조치를 강화키로 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3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24일부터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는 것과 관련, "전 직원 준수 사항으로 모임, 행사, 회식, 회의 등을 취소 또는 연기하도록 했다"며 "소모임이나 행사, 회식 등이 최근 코로나 확산 증가의 뿌리로 떠오른 데 따른 비상 조치"라고 밝혔다.

이어 "인사혁신처가 감염 사례 발생 혹은 전파 시 해당 인원을 문책하겠다고 밝혔는데 이러한 방침은 청와대에 그대로 적용된다"며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서 한걸음 나아가 업무 협의 및 대화 시에도 상시 착용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청와대 근무 직원들은 식사 때를 제외하고 출근 후에는 퇴근 때까지 마스크를 벗을 수 없으며, 구내식당에서 식사를 할 경우에도 대화가 금지된다.

강 대변인은 또 "원격 근무를 실시해 사무실 밀집도를 완화할 예정이다. 재택 근무와 분산 근무 2가지 형태로 진행된다"며 "필수 요원, 선임 행정관급 이상 제외 인력에 대해 3교대로 2/3만 사무실 근무를 하고, 나머지 1/3은 재택근무를 실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근무 주기는 인원수에 따라 비서관실 자율로 결정하지만 최소 2일 이상 범위가 될 것"이라며 "분산 근무는 밀집도가 높은 부서 대상 일부 인원이 창성동 별관 등으로 이동해 근무하게 된다"고 소개했다.

이와함께 "연차 휴가를 우선 사용키로 했다"며 "분산 근무 및 재택 근무 포함한 원격 근무와 연차 휴가 사용은 사무실의 밀도를 줄이기 위한 측면 외에 확진자 발생으로 국정 수행에 중단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종합적인 판단, 확진자가 나오는 최악의 상황까지 염두에 둔 비상 대응"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