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서대전 광장 복합커뮤니티 조성사업 물 건너가나

2020-11-09기사 편집 2020-11-09 17:54:31      박상원 기자 swjepark@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시가 중구에서 요청한 서대전광장 복합커뮤니티 조성 사업에 대해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하고 나서 여의치 않을 전망이다.

대전시 한 관계자는 9일 "현재 복합커뮤니티 조성은 시 도시계획위원회에서도 심의가 쉽지 않은 안건으로 알고 있다"며 "향후 트램이 생긴다면 노선 부근과 겹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조성사업 자체가 불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대전시장도 서대전광장은 대전시민에게 있는 그대로 남겨줘야 한다는 입장을 보인다"며 선을 그었다.

서대전광장 복합커뮤니티 사업은 최근 뉴딜사업 등 국책 사업이 많아진 데 따른 기대감이 커지면서 사업 추진이 가능한 것이 아니냐는 전망이 제기되고 있지만 사업 부지를 소유한 시에선 교통 문제와 법적 분쟁 등을 이유로 부정적인 입장을 유지해 왔다. 아울러, 광장이 지닌 역사적 상징성 때문에 일반 건축물이 들어서게 할 수 없다는 방침도 견지해 왔다.

실제 서대전네거리 주변은 백화점 등 상권이 밀집된 지역으로, 하루 교통량이 시간당 1200대 수준으로 교통처리 대책이 필요한 상황에서 복합커뮤니티와 같은 연면적 5000㎡ 규모의 다중이용시설이 들어설 경우 주차장 조성까지 고려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또 2018년 해당 부지를 매입하는 과정에서 광장 기능을 유지하는 조건이라는 법원의 화해 조정에 따라 당초 계획보다 270억 원 저렴한 570억 원에 부지를 매입한 점을 감안하면, 광장에 건축물을 조성할 경우 이에 대한 반발로 또다시 소송이 제기될 수 있다는 우려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반면 중구는 복합커뮤니티가 구민들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구 관계자는 "1000석 규모의 공연장이 지역에 전무한 상황에서 만약 사업이 계속 차질을 빚게 된다면 정부 생활SOC 공모사업에 참여해 설립을 위한 국비부터 확보할 계획"이라며 "시에서 다른 부지를 물색한다고 했지만 아직까지 소식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조성 계획대로라면 서대전광장 야외음악당을 허물고 복합커뮤니티를 조성하기 때문에 광장 환경 훼손과 무관하다"며 "예상 부지 면적은 2600㎡로 야외음악당 부지보다 900㎡밖에 크지 않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사업은 애초 올해 말까지 중구 서대전광장에 연면적 5000㎡, 지하 1층·지상 3층 규모의 복합커뮤니티를 조성하는 것이다.박상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wjepark@daejonilbo.com  박상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