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민주, 서울·부산선거 공천 가닥... 이낙연 "공천이 책임정치"

2020-10-29기사 편집 2020-10-29 17:38:56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이번 주말 전당원 투표 거쳐 공천 가능토록 당헌 개정 추진... 李 "보궐선거 치르게 된 것과 후보 낼지 묻게 된 것 사과"

민주당이 박원순·오거돈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으로 공석이 된 서울·부산시장 재보궐 선거에 후보를 내겠다는 방침을 공식화했다. "공천을 통해 심판을 받는 게 책임 있는 공당의 도리"라는 명분으로 당헌 개정작업에도 착수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28일 국회에서 열린 온택트 정책의원총회에서 "오전 최고위원회의의 동의를 얻어 후보 추천의 길을 열 수 있는 당헌 개정 여부를 전(全) 당원 투표를 부쳐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당헌 제96조 2항에는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 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명시돼 있다. 이에 따라 현행 당헌대로라면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성추행 혐의 등으로 극단적 선택을 하거나, 자진사퇴함에 따라 재보선이 실시되는 서울·부산 시장 선거에 민주당은 후보를 추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에 이 대표는 "당헌에 따르면 두 곳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기 어렵다. 그에 대해 오래 당 안팎의 의견을 폭 넓게 들었다"며 "그 결과 후보자를 내지 않는 것만이 책임 있는 선택은 아니며, 오히려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 있는 공당의 도리라는 판단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런 규정을 도입한 순수한 의도와 달리 후보를 내지 않는 것은 유권자 선택권을 지나치게 제약할 수도 있다는 지적도 들었다"고도 했다.

이 대표는 이어 "저희 당 소속 시장의 잘못으로 시정의 공백을 초래하고 보궐선거를 치르게 한 데 대해 서울·부산시민과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과 드린다. 특히 피해여성께 마음을 다해 사과를 드린다"며 "보궐선거 후보를 낼지 당원 여러분께 여쭙게 된 데 대해서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유감의 메시지를 발신하기도 했다.

민주당의 전당원투표는 이번 주말인 31일과 내달 1일 실시될 예정이다. 물론 아직 투표가 진행되지 않았지만, 그동안 당내에선 후보 공천을 해야 한다는 주장이 대세였던 만큼, 사실상 공천을 위한 형식적 절차일 뿐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당헌개정 방식은 공천을 할 수 있다는 내용의 단서조항이 부여되는 방식이 될 가능성이 점쳐진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번 전 당원 투표는 후보를 내기 위해 당헌 개정이 필요한지에 대한 당원들의 의지를 확인하는 절차"라며 "(당 지도부는) 후보를 내서 국민들의 심판을 받는 것이 더 책임 정치 원칙에 부합하는 것으로 판단을 했다"고 강조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