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여야, 이건희 회장 별세에 일제히 애도...부정적 유산은 청산해야

2020-10-25기사 편집 2020-10-25 15:14:20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여야가 25일 별세한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에 대해 애도의 메시지를 쏟아냈다.

다만 국민의힘은 그의 업적을 기리는 데 방점을 찍은 반면, 민주당은 삼성의 과(過)를 함께 지적하며 메시지를 담으려는 의지를 보였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이 회장의 별세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고비마다 혁신의 리더십으로 변화를 이끌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벌 중심의 경제 구조를 강화하고, 노조를 불인정하는 등 부정적 영향을 끼쳤다는 점도 부인할 수 없다"며 "삼성은 과거의 잘못된 고리를 끊고 새롭게 태어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허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회장은 삼성의 글로벌 도약을 이끌며 한국경제 성장의 주춧돌을 놓은 주역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건희 회장) 그의 말대로 삼성은 초일류 기업을 표방했지만, 이를 위한 과정은 때때로 초법적이었다"며 "경영권 세습을 위한 일감 몰아주기와 부당 내부거래, 정경유착과 무노조 경영 등 그가 남긴 부정적 유산들은 우리 사회가 청산해야 할 시대적 과제"라고 했다.

'삼성 저격수'라는 별칭을 얻은 민주당 박용진 의원 역시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면서도 "이 회장의 별세를 계기로 삼성과 우리 경제의 새 출발, 새 질서가 시작되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내놨다.

박 의원은 "이 회장은 많은 공과 과가 존재한다. 분명한 것은 권위주의 시대 초창기 경영자들이 보여줬던 기업 문화와 한국 경제 질서가 이젠 낡은 것이 됐다는 점"이라며 "대한민국은 반칙과 특혜, 불법으로 얼룩진 낡은 권위주의적 방식의 기업문화와 결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일제히 이 회장의 명복을 빌며 그를 '선각자', '혁신의 귀감'이었다고 평가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삼성과 함께 대한민국의 위상까지 세계 속에 우뚝 세운 이건희 회장의 기업사를 후대가 기억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준영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삼성이 세계 1위의 글로벌 기업이 되는 기틀을 마련했다. 국민의 자부심을 높였던 선각자셨다"고 말했다.

유승민 전 의원 역시 "삼성을 세계 일등기업으로 일으켜 수많은 일자리와 경제성장을 견인하며 우리나라 경제 발전에 큰 기여를 하신 분"이라고 했다.

이 회장은 지난 2014년 5월 급성심근경색으로 자택에서 쓰러져 입원 치료를 받아오다 이날 서울삼성병원에서 향년 78세로 별세했다.

고인은 부친인 이병철 삼성창업주 별세 이후 1987년 삼성그룹 2대 회장에 올라 삼성그룹을 이끌었다. 삼성측은 "장례는 고인과 유가족의 뜻에 따라 간소하게 가족장으로 치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