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스마트시티에 5년간 10조 투자, 일자리 15만 개 만들겠다"

2020-10-22기사 편집 2020-10-22 17:57:34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세종 등 국가시범도시사업 속도 내 신도시 건설에 적용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한국판 뉴딜사업의 대표과제 중 하나인 '스마트시티'를 위해 2025년까지 10조 원을 투자해 일자리 15만 개를 만들겠다는 구상을 제시했다. 또한 자율주행 셔틀 등 첨단 교통서비스가 구축될 세종 등 국가시범도시 사업에서 성공한 기술을 신도시 건설에 적용해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인천 송도의 스마트시티 통합운영센터를 방문한 자리에서다. 스마트시티는 도시에 정보통신기술(ICT), 빅데이터 등 신기술을 접목해 주거, 교통, 환경 등 도시 문제를 해결하는 모델로, 송도는 도시 관리에 스마트시티 개념을 처음 도입한 선도 도시로 꼽힌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스마트시티는 피할 수 없는 도시의 미래"라며 "이제 한국판 뉴딜로 세계 최고의 스마트시티 국가로 나아가고자 한다"고 선언했다.

문 대통령은 "도시를 처음 건설할 때부터 '스마트 시티'로 온전히 구현하는 국가시범도시 사업도 속도를 내고 있다"며 "세종시 시범도시는 자율주행 셔틀 등 첨단 교통서비스로 자가용 없이 편리하게 이동하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과감한 규제혁신으로 첨단기술을 실증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또다른 국가시범도시사업 사례인 부산 에코델타시티도 설명한 뒤 "국가시범도시에서 성공적으로 실증된 스마트 기술을 앞으로 신도시 건설에 적용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세계 스마트시티 시장은 2025년 8200억 달러로 연평균 14% 이상 성장할 전망이며, 우리의 새로운 경제성장 동력으로도 손색이 없다"며 "정부는 2025년까지 스마트시티 사업에 10조 원을 투자하고, 15만 개 이상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이 같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3대 전략도 밝혔다.

우선 "스마트시티를 전국적으로 더 빠르게 실현하겠다"며 "올해 말까지 데이터 통합플랫폼 보급을 전국 108개 지자체로 확대하고 전 국민의 60%가 스마트시티를 체감하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도로, 철도 등 공공 인프라를 디지털화하겠다"며 사물인터넷 센서 부착을 통한 공공 인프라 관리, 로봇·드론을 활용한 스마트 물류시범도시 조성, 100개 스마트 물류센터 마련, 레벨 4단계 완전 자율주행 세계 최초 상용화 등을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지자체 및 기업과 협력해 국가 스마트시티 역량을 확대할 것"이라며 "스마트시티 산업 생태계를 육성하고, 지역균형 뉴딜을 통해 주변 지역으로 스마트 기능을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