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대덕구 신청사 건립 재원 마련 '난감'

2020-10-21기사 편집 2020-10-21 17:32:08      박상원 기자 swjepark@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당초 800억원서 1200억원 상승…자체 예산 충당 어려움 커

첨부사진1대덕구청 [사진=대전일보DB]

대전 대덕구가 1200억 원에 달하는 신청사 건립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나선 가운데 재정 여건상 실제 재원 마련에 험로가 예상된다.

21일 대덕구에 따르면 오는 2026년까지 대전 연축 공공청사 부지에 신청사를 건립해 입주할 계획이다. 지난 5월 대전시가 대덕구 연축지구를 혁신도시 입지로 선정한 데 이어 최근 대전 혁신도시 지정안이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본회의에서 통과되면서 구는 신청사 건립 사업에 탄력이 붙은 상태다. 현재 연축지구 일대는 도시개발구역으로 지정돼 부지 대부분이 그린벨트에서 해제됐다.

구측은 지난 5월부터 건립 타당성 조사와 기본계획 수립용역에 착수한 상태다. 내년부터 사업 검증을 위한 한국지방재정연구원 적정성 검토 등을 거쳐 오는 2026년 신청사 준공을 목표로 한다. 신청사는 대지 면적 2만 35㎡, 건축 규모 3만 6800㎡이며, 500면의 주차장과 보건소, 어린이집, 구의회 등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문제는 구 재정 형편상 1200억 원에 달하는 사업비 마련이 녹록치 않다는 점이다.

당초 구는 사업비 약 800억 원을 책정했지만 어린이집, 보건소 등 시설이 추가되면서 400억 원이 증액된 총 1200억 원에 달하는 사업비를 마련해야 하는 상황이다. 구는 2013년에 청사건립기금 조성을 위한 조례안을 제정해 2014년부터 현재까지 183억 원 기금을 적립했다. 이어 향후 현 청사, 어린이집, 보건소 등을 매각해 300억 원을 추가 확보하고 139억 원 지방채까지 발행한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그러나, 나머지 600억 원에 달하는 추가 재원에 대한 대책은 현재로서 수립돼 있지 않은 상황이다. 구는 청사 건립 기금을 통해 추가로 확보한다는 계획이지만, 구의 재정 여건 등을 감안하면 무리라는 지적 속에 향후 적지않은 논란이 예고된다. 실제 올 현재 대덕구 재정 자립도는 14.83%로 전국 평균 50.4%에 한 참 못 미치는 실정이다.

구의회 한 의원은 "1200억 원을 구 혼자서 감당하는 건 얼토 당토 않은 계획"이라며 "현재 총 사업비의 절반도 없는 상태인데 현 시점이나 상황에서 다시 생각 해봐야 할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구 관계자는 "이번 4차 추경에 기금을 30억 원을 늘린다면 총 213억 원 기금이 모아진다"며 "대덕구 신청사를 에너지 제로 건축물로 건설하는 계획도 포함돼 있어 사업비가 증액됐다"고 밝혔다. 박상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wjepark@daejonilbo.com  박상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