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2020 대전 비주얼아트테크 어워즈' 온택트 행사 성료

2020-10-21기사 편집 2020-10-21 16:24:07      김동희 기자 innovation86@daejonilbo.com

대전일보 > 문화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시상식·포럼·세미나·영상공모전 등 진행
미래 융·복합 특수영상산업 허브 가능성 확인

첨부사진1대전시와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지난 16일과 17일 이틀간 개최한 '2020 대전 비주얼아트테크 어워즈' 행사를 성황리에 마쳤다. 사진=대전정보산업진흥원 제공


대전시와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지난 16일과 17일 이틀간 개최한 '2020 대전 비주얼아트테크 어워즈' 행사를 마쳤다.

올해 2회째를 맞은 이번 행사는 국내에서 제작된 컴퓨터그래픽을 비롯해 시각효과(VFX)·특수촬영·특수분장·미술 등 다양한 특수영상 분야에서 뛰어난 시각효과를 구현한 작품과 제작진들을 시상한 '어워즈'와 세계 최고의 전문가들을 온라인상으로 초청해 융·복합 특수 영상산업의 현황, 트렌드 등을 살펴본 '포럼&세미나', 차세대 특수영상 산업 인재를 발굴하는 '영상공모전' 등으로 진행됐다. 행사는 유튜브(Youtube) 생중계 등 온택트(온라인+언택트) 방식으로 5000여 명이 시청했다.

어워즈 행사에서는 지난해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개봉 또는 첫 회가 상영된 영화, 드라마 등 260여 편 중 본선 진출작 20여 편을 선정해 전문가 평가를 통해 △올해의 VFX상에 영화 부문 '백두산' 백현정 등 5인, 드라마 부문 '킹덤 시즌2' 김남식 등 5인, 심사위원 특별상 '사자' 김희완 등 5인 △올해의 특수영상 비주얼상에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양종표 등 5인 △올해의 특수영상 이펙트상에 영화 '엑시트' 故 천래훈 등 5인 등 총 5개 작품의 제작진들을 시상했다.

이어 '포럼&세미나' 행사에서는 영화 '아쿠아맨', '어벤저스', '호빗' 등을 작업하며 전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고 있는 캐나다, 뉴질랜드의 특수영상분야 전문가들을 온택트 연사로 초청해 강연을 진행했다. 융·복합 특수영상 산업의 현황 및 최첨단 특수효과 제작현장, 가상현실을 통해 우리가 맞이할 미래 등에 대해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이 밖에 미래를 주도할 비주얼아트 테크니션을 발굴한 '대전 비주얼아트테크 영상공모전' 시상식도 실시했다. 본선 진출 11개 작품 중 온라인 상영회를 통한 투표 결과와 전문가 점수를 합산해 대상 'The Train Of Life'의 최영진 등 7개 팀(개인)을 최종 선정해 상금과 상장을 수여했다. 김동희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대전시와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지난 16일과 17일 이틀간 개최한 '2020 대전 비주얼아트테크 어워즈' 행사를 성황리에 마쳤다. 사진=대전정보산업진흥원 제공


첨부사진3대전시와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지난 16일과 17일 이틀간 개최한 '2020 대전 비주얼아트테크 어워즈' 행사를 성황리에 마쳤다. 사진=대전정보산업진흥원 제공


innovation86@daejonilbo.com  김동희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