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연평도 피격사건 놓고 여야 대립 증폭

2020-09-28기사 편집 2020-09-28 16:34:51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야, 文대통령 화력 집중… 여, 철 지난 북풍 정치공세

첨부사진1북한서 피격 공무원 탑승했던 무궁화 10호 [사진=연합뉴스]

북한의 서해상 공무원 피격사건을 놓고 여야간 공방이 격해지고 있다. 국민의힘은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론에 화력을 집중하고 있는 반면, 민주당은 야당의 주장을 철 지난 '북풍 정치'로 규정하며 공세 차단에 주력했다.

국민의힘은 28일 군 대응의 부적절성과 대통령 보고 지체, 공식발표 지연 등 각종 의혹에 대한 문 대통령의 책임론을 제기하며 직접적인 입장표명을 촉구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는 책임이 있다는 얘기를 과거에 누누이 해오신 분인데, 유독 이번만큼은 아무 말도 안하고 계시나"라며 "대통령께서 언론에 직접 나오셔서 이 사태의 전말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혀주실 것을 정식으로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지난번 개성공단 남북연락사무소가 폭파됐을때도 정부는 모호한 태도를 취했고, 이번 사태 역시 똑같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며 "이 정부가 왜 유독 북한에 관해서는 관대한 입장을 취하는지 납득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주호영 원내대표 역시 이날 본관 앞 계단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대통령은 지금까지도 직접 이 문제에 관해 어떤 입장도 표명한 바 없다"며 "국민에게 일언반구도 하지 않은 대통령의 입장을 반드시 들어야 한다"고 거들었다.

그는 "국방부는 북한의 행태를 지켜보고 있으면서 전혀 구출할 생각을 하지 않았고, 국군 통수권자인 대통령도 어떤 지시도 내리지 않은 채 의문의 48시간을 보냈다"며 "(대통령은) 청와대서 열린 긴급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하지 않았고, 신임 국방부 장관과 승진 장성 신고식, 국군의날 행사에서도 일언반구 없었다"고 꼬집었다.

국민의힘은 전날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1인 시위를 진행한데 이어, 이날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한 목소리로 북한과 정부여당을 규탄했다.

반면 민주당은 국민의힘을 포함한 야당의 공세에 대해 '북풍 정치'로 규정하며 차단 총력전을 펼쳤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최고위 회의에서 "마치 건수 하나 챙겼다는 듯이 정쟁을 일삼는 야당에 대해 국민은 시쳇말로 '오바하고 있다'고 비판한다"며 "근거와 일관성을 상실한 국정 흔들기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2008년 박왕자 피격 사건과 2015년 목함 지뢰 폭발 사건 당시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남북 협력을 강조했던 점을 언급하며 "여당 때와 야당 때가 너무 다른 국민의힘의 두 얼굴의 행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웅래 최고위원은 "북한과의 갈등도 고조시켜서 정치적 이익을 보려는 그 옛날 북풍 정치를 버리지 못했다"고 비판했으며, 양향자 최고위원은 "야당은 국방위, 정보위에서 월북 정황에 동의했으면서 굳이 월북이 아니라고 우기는 이유가 무엇이냐. 정쟁의 도구를 삼기 위한 전제조건이 필요했기 때문 아니냐"라고 꼬집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