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당정청 "7.8조원 추경 중 5조원 추석 전 지급"

2020-09-24기사 편집 2020-09-24 17:39:00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24일 7조 8000억 원 규모의 4차 추경 예산 중 70%인 약 5조 원을 추석 전에 집행하기로 했다.

당정청은 이날 국회에서 협의회를 열어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당정청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피해가 집중된 소상공인과 경기침체로 고용 불안정 및 소득감소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용 취약계층, 비대면 교육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가정 등에 최우선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행정 정보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사전 선별지원자에 대해서는 신속히 지급하고, 신청과 심사가 필요한 사업도 절차를 최대한 간소화할 예정이다. 또 지급 대상여부를 정확히 인지하지 못해 혜택을 받지 못하는 국민을 위해 SNS나 안내 문자 발송 등을 통해 홍보를 강화하고, 다양한 지급 수단을 활용해 편의성을 높이기로 했다.

당은 이날 회의에서 중복지원이나 부정 수급을 막기 위해 철저히 관리해 달라고 정부에 요청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전체 추경 중 예비비를 뺀 7조 원 중 70%인 약 5조 원을 추석 전에 집행하도록 당부했다"며 "신청 심사가 필요한 고용유지지원금 5000억 원 등 9000억 원은 10월부터 집행되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