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국민의힘 "北 총격 공무원 사망…문 대통령 종전선언 무책임"

2020-09-24기사 편집 2020-09-24 16:57:54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북한은 달라진 것이 없는데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도 종전선언을 운운했다. 참으로 무책임하다고 느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서해북방한계선 인근 해상에서 실종됐던 공무원이 북한 총격으로 사망하고 화장됐다는 보도를 언급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의 야만적 행태에 커다란 분노를 느끼지 않을 수 없다"며 "우리 국민이 피살당한 중대한 사건임에도 정부가 이렇게 깜깜이로 모를 수 있는지 굉장히 답답한 노릇"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동안 홍보했던 핫라인 등 소통 채널은 허구였나 묻고 싶다"며 "정부가 북한에 대한 당당한 태도를 가지고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며 사건 전반에 대한 과정을 소상하게 밝혀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또 "북한은 박왕자씨 사건 때나 지금이나 전혀 변한 것이 없다"며 "핵과 미사일은 더욱 고도화됐고 인권 문제도 더욱 심각해진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상주의에서 벗어나 남북관계 현실을 지켜봐도 평화도 지키고 관계진전도 이룰 수 있는 모습을 명심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같은 회의에 참석한 이종배 정책위의장 역시 문 대통령의 종전 선언 주장에 대해 비난했다. 그는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의 시작이라고 강조했는데, 어떻게 종전선언이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를 이끌어낸다는 것인지, 그렇게 말하는 근거와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납득하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대통령 기조연설은 담보할 수 없는 정치적 수사로 남북관계 진전을 위한 대통령의 과욕일 뿐, 한반도 평화 비전 제시에 실패한 것으로 보인다"며 "한반도 평화는 비핵화에서 시작됨을 확고히 인식하는 가운데 대북정책을 펼치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여기에 성일종 비대위원은 "대한민국 공무원이 공직 수행 중 총격에 사망했음에도 '종전선언'이라며 마치 남북관계가 좋아진 것처럼 국민을 속인 것"이라며 "'사람이 먼저'라고 하지 않았는가"라고 말했다.

이어 "피살된 시간과 장소, 이유, 북한에 대해 어떠한 조치를 요구했으며, 청와대는 언제 이 사건을 인지했고, 어떤 회의를 열어서 조치들을 취했는지 소상히 밝혀 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touch84@daejonilbo.com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