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민주당 국회의원 6인, 대전의료원 예타 통과 촉구

2020-09-24기사 편집 2020-09-24 14:15:48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대전권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들이 24일 국회에서 대전의료원 예비타당성 통과 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장철민 의원실 제공

대전권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6인(이상민·박범계·조승래·황운하·박영순·장철민)은 24일 "2021년부터는 대전의료원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대전의료원 예비타당성 통과로 확고한 공공의료 확충 의지를 보여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회의원들은 "대전에 공공병상이 부족, 30%가 넘는 코로나19 감염인이 타 지역에 입원하는 상황"이라며 "지방의료원이 없는 대전에서는 지역 유일의 3차 의료기관인 충남대병원에서만 주로 코로나19 진료를 담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 감염자를 다른 지역으로 보내는 일이 비일비재하고 다른 중증 환자들의 진료가 늦어지고 있다"며 "국민들의 협조로 코로나19 위기가 최악으로 가고 있진 않지만 집단감염이 조금만 늘어도 공공의료가 마비되는 취약한 구조"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대전의료원은 코로나19 위기 이후 첫 예비타당성조사 결과발표"라며 "지금 정부의 공공의료 확충 의지는 의심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전시민들은 20년 이상 대전의료원을 기다려왔다"며 "대전 시민들의 한마음으로 대전의료원 예비타당성조사의 조속한 통과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KDI는 지난 23일 대전의료원에 대한 비용편익분석을 완료, 기획재정부로 보고했으며 기재부 종합평가 절차를 앞두고 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touch84@daejonilbo.com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