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목원대 문화콘텐츠·사범대 학생들, 아동센터 등에 방역물품 기부

2020-09-20기사 편집 2020-09-20 12:04:11      김대욱 기자 kimdw334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지난 18일 대전 서구 도마동 도마해바라기지역아동센터에서 목원대 사범대학 학생회 소속 학생들이 아동센터 관계자에게 방역물품을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목원대 제공

목원대 학생들이 추석을 앞두고 지역 아동센터에 방역물품을 기부했다.

문화콘텐츠대학 학생회는 지난 18일 대전 서구 가수원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마스크, 세정제, 세정티슈가 담긴 '코로나19 예방 키트' 100상자를 전달했으며, 같은 날 사범대학 학생회도 서구 도마동 소재 도마해바라기지역아동센터를 찾아 즉석식품과 방역키트 100상자를 전했다. 방역물품은 학생 모금을 통해 마련했다.

김준식 사범대 학생회장(음악교육과 4학년)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동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문동영 문화콘텐츠대학 학생회장(국제문화학과 4학년)도 "추석 명절을 맞아 어르신들에게 관심과 사랑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양 단과대학 학생회는 지난 10일부터 20일까지 학생, 교수 등을 대상으로 '기부 & Take'라는 모금운동을 벌였다. 각 단과대학 설치 년도(문화콘텐츠대학 1984년, 사범대학 2006년)에 해당하는 금액을 기부하는 식인데, 21일 모금액 전액을 전국재해구호협회인 '희망브릿지'에 기부할 예정이다. 모금액은 이날 현재 100만 원 정도다. 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imdw3342@daejonilbo.com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