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초대 질병관리청장에 정은경... 복지부 2차관 강도태, 여가부차관 김경선

2020-09-08기사 편집 2020-09-08 17:22:26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문 대통령, 차관급 인사 단행... 정은경·강도태 12일자 임명 예정, 김경선 9일 임명

첨부사진1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초대 질병관리청장에 정은경(55) 질병관리본부장을 발탁했다. 또 보건분야 전담을 위해 신설된 보건복지부 제2차관에는 강도태(50) 보건복지부 기획조정실장을, 신임 여성가족부 차관에는 김경선(51) 고용노동부 기획조정실장을 각각 내정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 같은 차관급 인사를 단행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국가 감염병 총괄기구인 질병관리청은 기존 질병관리본부가 승격된 기구로 오는 12일 출범예정이다. 차관급인 질병관리청장은 기존 질병관리본부장과 차이는 없지만, 감염병 총괄기구의 초대 수장이라는 상정성이 크고, 본부장 시절에 없었던 별도의 인사권과 예산권이 부여된다.

의사 출신인 정 청장은 광주 전남여고와 서울대 의대를 졸업했다. 공직에 입문해 보건복지부 응급의료과장, 질병관리본부 만성질환관리과장, 질병예방센터장, 긴급상황센터장 등을 역임했으며,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최초의 여성 질병관리본부장으로 발탁돼 코로나19 사태에 성공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강 대변인은 정 청장에 대해 "그간 방역 최일선에서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왔다. 우리나라가 코로나19 방역 보건 국가로 자리매김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평가한 뒤 "대한민국 첫 질병관리청장으로 우리나라의 감염병 대응 및 질병 관리 예방 체계를 한 단계 도약시켜나갈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번 정부조직 개편에 따라 보건·의료분야를 전담하게 될 강 보건복지부 2차관은 서울 면목고와 고려대 무역학과를 졸업했다. 행정고시 35회 출신으로 관직에 입문한 뒤 복지부 복지행정지원관, 보건의료정책관을 거쳐 현재 기조실장을 역임 중인 정통 보건복지 관료다.

강 대변인은 "그간 보건의료 정책에 관한 전문성과 업무 추진력을 대내외로부터 인정받아 왔다"며 "정부조직법 개정으로 도입된 보건의료 분야 첫 전담 차관으로서 공공보건의료체계 확충,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등 핵심 정책을 책임 있게 추진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 청장과 강 차관은 질병관리청 출범일(12일)에 맞춰 정식 임명될 예정이다.

김 여가부차관은 경북 영주여고와 서울대 영문학과를 졸업했으며, 행시 35회 출신으로 고용노동부에서 여성고용과장, 청년여성고용정책관, 고령사회인력정책관을 거쳐 기조실장으로 재직중이다. 김 차관은 오는 9일자로 임명된다.

강 대변인은 김 차관에 대해 "성폭력 대응 강화라는 여성가족부의 중요한 현안을 해결하고 성 평등, 포용사회 실현과 아동청소년 보호 육성 등 핵심 정책을 원만하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기대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강도태 복지부2차관


첨부사진3김경선 여가부차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