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계문화유산 '부여 나성' 서나성 실체 밝혀지나

2020-07-06기사 편집 2020-07-06 16:12:49      김동희 기자 innovation86@daejonilbo.com

대전일보 > 문화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문화재청 부소산성 서쪽 성벽 구간 발굴조사 본격화

첨부사진1부여 나성 남동쪽 상공에서 바라본 조사대상지 일원.

문화재청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백제역사유적지구 내 '부여 나성'(사적 제58호)에서 '서나성' 실체를 밝히기 위한 발굴조사를 본격 돌입한다.

6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이번 발굴조사는 정부 혁신과제의 일환으로 백제 사비도성의 외곽을 둘러싸고 있는 부여나성 중 부소산성 서쪽 성벽 구드래 방향 구간에 서나성의 존재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지난 3일부터 실시됐다고 밝혔다.

부여 나성은 538년 백제가 사비로 천도하면서 사비도성 방어와 함께 도성 내외부의 공간적 경계를 표시하기 위해 쌓은 성으로 알려져 있으며 도성의 4면에 있었을 것으로 추정되는 곳을 각각 '동나성', '북나성', '서나성', '남나성'으로 부르고 있다.

앞서 부여 나성에 대한 발굴조사는 1991년 동나성 구간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30여 차례에 걸쳐 진행됐다. 그동안의 조사를 통해 동나성과 북나성은 성벽의 실체와 지형에 따른 다양한 축조 기법을 사용했다는 것을 확인했다. 반면 서나성과 남나성은 아직까지 존재 여부와 실체가 모호한 상태다. 서나성의 성벽은 부소산성 서쪽 성벽에서 구드래 방향으로 존재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지만 현재 지표상에서 실체를 명확히 구분하기 어려운 상태다. 특히, 사비도성의 서쪽과 남쪽은 자연하천을 통해 적의 접근을 막는 방어 시설인 천연 해자(垓子) 역할의 금강이 흐르고 있어 그 존재에 대해서 여전히 논란이 되고 있다.

이번 조사에서 문화재청은 부여군, 백제고도문화재단과 함께 서나성의 성벽이 지날 것으로 예상되는 구간의 성벽을 이루는 몸체 부분인 체성부를 확인하고, 서나성 성벽으로 추정되는 남쪽의 평탄지 일대에 대한 유구 존재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이번 조사를 통해 서나성의 존재 여부와 부여 나성의 구조와 실체를 보다 명료하게 밝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백제역사유적지구 내 부여 나성을 체계적으로 조사할 수 있도록 지원해 동아시아 도성사에서 의미가 큰 백제 사비시기 도성제 구축 양상을 규명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김동희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부여 나성(서나성) 추정 성벽선 예상 구간. 사진=문화재청 제공


김동희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