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부, 내년 충청 4개 광역지자체에 2138억 투입해 혁신전략산업 육성

2020-05-27기사 편집 2020-05-27 18:26:32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균형위서 충청 포함 전국 권역별 혁신성장 사업 및 예산 제시... 대전에 AI플랫폼 등 자율기반 지역혁신 성장 생태계 완성에 국비 등 718억 원 투입, 충남 친환경자동차부품, 세종 자율주행, 충북 바이오 헬스 등

정부가 내년에 총 2138억 원을 들여 충청권 4개 광역지자체의 지역별 특성에 맞춘 혁신전략산업 육성에 나선다.

대전은 AI 플랫폼 등 자율기반 지역혁신 성장 생태계 완성을 위한 사업들이 추진되며, 충남은 친환경 자동차 부품, 세종은 자율주행, 충북은 바이오 헬스 등이 핵심 혁신산업으로 육성된다.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3차 본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1년도 지역혁신성장계획' 등 6개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의결된 '2021년도 지역혁신성장계획안'은 지난해 8월 균형위에서 의결된 지역혁신 체계 개편 방안에 따라 4개 부처별로 추진해온 11개 지역혁신지원 사업과 90여 개의 시도 자체사업을 지역혁신 성장 방향에 맞게 지자체가 주도해 연계하는 사실상 최초의 계획이다.

시도별 계획에 따르면 수도권을 제외한 14개 시도는 국비 4321억 원과 지방비 4791억 원 등 총 9100억 원을 지역별 특성에 맞춘 지역혁신전략 산업 육성에 투입해 혁신성장을 속도감 있게 지원하게 된다.

충청권에선 대전의 경우 국비 294억 원 등 718억 원이 투입돼 AI 플랫폼, 무선통신, 드론 로봇, 3D프린팅, 바이오 메디컬, 바이오 기능성소재 등의 혁신사업을 육성하게 된다.

세종은 256억 원의 예산이 투입되며 '3대 혁신전략산업 연계·협력을 통한 제조·서비스 융합 선도도시'를 목표로 스마트 시티, 자율주행, 첨단신소재 주품 산업을 키워나갈 계획이다.

512억 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충남은 '경제성장 재도약을 위한 혁신전략산업 중심의 성장생태계 조성'이라는 비전하에 친환경 자동차부품, 바이오 식품, 이차전지, 첨단금속소재 등의 산업이 육성된다.

충북은 662억 원의 예산이 투입돼 반도체와 전자부품, 수송기계 소재 부품, 바이오 헬스, 에너지 신산업 등이 육성될 전망이다.

이 같은 지역혁신성장계획은 올해 말 국회 예산확정 이후 각 지자체와 관계 부처간 투자협약체결을 거쳐 내년 1월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균형위는 또 각 시도가 지역혁신성장계획 수립 과정에서 발굴한 1040억 원 규모의 신규 사업도 내년 예산에 반영되도록 관계 부처와 함께 지원할 방침이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 '지역인재 의무채용 대상 기관 확대안'이 의결됨에 따라 '혁신도시법 시행령'의 개정에 따른 지역인재 의무채용 대상 기관이 기존 109개에서 130개 기관으로 확대됐다. 개정 시행령 적용대상 기관은 대전 17곳이며, 세종과 충남, 충북에 각 1곳씩이다. 대전에선 한국수자원공사와 한국철도공사,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조폐공사 등이 포함됐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