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배재대, 라오스 루앙프라방서 '제4회 세라믹 공예산업기술 워크숍' 개최

2020-01-27기사 편집 2020-01-27 13:36:42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배재대 국제협력선도대학사업단 관계자들이 지난 13일부터 24일까지 라오스에서 열린 '제4회 세라믹 공예산업기술 워크숍'에서 관련 기술을 제공하고 있다. 사진 = 배재대 제공

배재대 국제협력선도대학사업단이 지난 13일부터 24일까지 라오스에서 현지 주민·청소년을 대상으로 '제4회 세라믹 공예산업기술 워크숍'을 개최했다.

배재대 국제협력선도대학사업단 아시아인재기술협력센터는 이번 워크숍에서 반잔느아 도자기 마을 주민들의 생활환경 개선과 도자기 요소 기술을 교육하고 설비를 제공했다.

워크숍의 강사로 참여한 김용운 도예가(고토도예 대표)는 천연 점토를 정제할 수 있는 현지형 수비 장을 설계하고 대전시 지원으로 설치했다. 최인욱 도예가(소예 대표)도 성인, 청소년 등 20여 명을 대상으로 전기 물레를 사용해 소형도자기를 성형하는 방법을 교육, 관광 제품으로 개발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사업단은 전기 물레 6대를 지원하는 한편, 현지 천연자원으로 유약을 제조할 수 있도록 유약 조합, 제조 기술과 설비도 제공했다.

임대영 단장은 "교육부와 대전시 지원으로 신설한 라오스 수파누봉대 재료공학과로 라오스 북부 8개 주의 우수한 젊은이들을 고급 재료공학 인력으로 양성하고 있다"며 "아시아인재기술협력센터로 고등교육을 받을 기회가 없는 청년들에게 라오스에 필요한 기술 인력을 양성해 한국과 배재대학교가 국제사회에서 받은 사랑을 되갚고 싶다"고 했다.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