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보수통합 위한 혁통위, 2월 통합신당 출범 목표

2020-01-22기사 편집 2020-01-22 17:06:28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신당 로드맵 발표... 공관위원장엔 김형오

중도 및 보수 통합을 추진 중인 혁신통합추진위원회(이하 혁통위)는 22일 오는 2월 중순 통합신당 출범을 목표로 한 로드맵을 발표했다.

혁통위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회의 직후 공개한 로드맵에 따르면 이달 30일까지 통합 관련 상황을 취합하고, 31일 1차 대국민보고를 통해 통합 결과를 발표키로 했다. 이어 내달 초 통합신당 창당준비위원회를 출범시키고, 늦어도 중순까지 통합신당 출범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신당창당 이후 총선전까지 당 지도부를 공식 출범시키기는 물리적으로 쉽지않은 만큼, 일단 선거대책위를 중심으로 당을 운영할 방침이다.

통합신당 공관위원장은 김형오 한국당 공관위원장이 맡게 될 전망이다.

박형준 혁통위위원장은 "김형오 위원장이 통합신당의 공관위원장을 맡는 데 큰 이견이 없다"고 밝혔다. 통합신당 공관위 출범 시기에 대해선 "통합신당 이후로 미뤄질 수는 없다"고 말해 통합신당 출범 전에라도 공관위는 가동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혁통위는 또 통합신당 공천의 4대 원칙으로 △혁신 △국민 눈 높이 △공정 △필승을 제시했으며, 공관위 구성시 시민사회단체의 의견을 반영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

이날 혁통위 회의에는 전날 통합신당 합류의사를 밝혔던 원희룡 제주지사가 참석, "통합의 방향은 과거 보수정당에 실망해 떠난 중도보수층, 문재인 정권에 실망한 비문(非文) 중도층의 지지를 가져올 수 있는, 중도와 보수를 아우르는 정당"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회의에선 한국당과 새보수당간 양당 협의체 가동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제기됐다.

이갑산 범시민사회단체연합 상임대표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새보수당 유승민 의원은 이번 총선에 출마하지 말기를 바란다. 출마하는 순간 개혁은 끝난다"며 "기득권을 내려놓지 않으면 시민단체는 혁통위에서 철수할 의사가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