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2020 연구개발특구 신년인사회, 산·학·연·관 400여 명 한자리에 "국가 혁신성장 다짐"

2020-01-22기사 편집 2020-01-22 15:26:28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22일 대전 ICC호텔에서 2020년 연구개발특구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혁신리더 연구개발특구! 혁신성장 대한민국!'을 주제로 새해 연구개발특구의 힘찬 출발을 알리고 산·학·연·관 혁신주체 간의 교류와 협력을 위해 마련됐다.

행사에는 정병선 과기정통부 제1차관, 대전광역시 정윤기 행정부시장, 신용현 국회의원, 양성광 특구재단 이사장,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노도영 기초과학연구원장 등 산·학·연·관 관계자 4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신년인사회는 2019년 신규 지정된 강소특구(창원, 김해, 진주, 포항, 안산, 청주)에서도 참석하여, 지역 대표 혁신거점으로서의 연구개발특구의 비전을 공유했다는 점에서도 큰 의미가 있다.

행사는 연구개발특구의 새로운 도약을 다짐하는 타악 공연으로 시작되어 기념영상을 통해 '혁신성장 거점'으로의 연구개발특구 비전을 표현하였고, 모두가 함께 호흡할 수 있는 뮤지컬 공연을 통해 소통의 장을 마련했다.

특히 대전시민천문대 어린이 합창단의 공연과 LED 촛불점등식을 연계하여 눈길을 끌었는데, 주요 내빈 이외에도 대덕특구의 여성기업인, 기업 대표, 지역의 대학생 등이 점등식에 참여해 미래의 주역인 어린이들에게 희망의 촛불을 전달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도 '사람'이 우선되는 연구개발특구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정병선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연구개발특구는 47년간 우리나라의 성장을 이끌어 온 혁신거점으로, 국가 과학기술성과의 약 40%를 창출하는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과학기술의 중심지"라며 "연구개발특구의 과학기술 성과들이 전국으로 확산되고 혁신으로 꽃피울 수 있도록 연구개발특구 구성원들이 앞장서 달라"고 강조했다. 조남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남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