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영화 '천문' 관람... 인재중용 과학강국 메시지

2020-01-19기사 편집 2020-01-19 17:52:50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문 대통령, 영화 '천문' 관람... 인재중용 과학강국 메시지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김정숙 여사와 함께 조선시대 세종과 노비 출신 천재 과학자 장영실을 다룬 영화 '천문:하늘에 묻는다(감독 허진호)'를 관람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이날 서울 한 극장에서 영화 관계자와 기상청 직원 등과 함께 영화를 관람했다고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 영화는 신분과 상관없이 실력만으로 인재를 발탁해 과학발전과 역사의 진전을 이뤄낸 세종대왕과 장영실의 이야기를 담아냈다. 문 대통령은 실력 있는 인재가 능력에 따라 공정하게 평가돼야 한다는 점과 과학기술 경쟁력 강화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이번 관람을 기획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영화 관계자 및 기상청 직원과의 사전 환담에서 "세종대왕 시절은 우리 역사상 과학기술이 융성했던 시기"라며 "그 주인공이자 관노였던 장영실을 발탁해 종3품 벼슬을 내렸는데 '안여사건'(임금이 타는 안여가 부서지는 사건) 이후 조선왕조실록에서도 기록이 사라져 그 이야기에 대해 궁금했었다"고 관심을 표했다.

또 "우리 절기와 잘 맞지 않던 당시 중국력 대신에 우리 절기에 가장 잘 맞는 우리 역법을 만드는 과정을 담은 뜻 깊은 영화"라며 "국민께서도 많은 분이 함께 영화를 봐주시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