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靑일자리수석 "고용상황 개선"…40대 고용률↓·청년 체감은 '고민'

2019-10-20기사 편집 2019-10-20 17:05:05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靑일자리수석 "고용상황 개선"…40대 고용률↓·청년 체감은 '고민'

- 전북 군산형 일자리 상생협약 소개도



청와대는 20일 정부의 일자리 정책 성과로 고용 회복세가 뚜렷하다고 평가했다. 다만 40대 청년층 고용상황에 대해선 고민이 필요하다고 보고 추가적인 대책마련을 약속했다.

황덕순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최근의 고용상황과 관련, "경기의 어려움 속에서도 고용회복세가 뚜렷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우선 "정부가 핵심적 고용지표로 생각하고 있는 15-64세 고용률(67.1%)이 2개월 연속 역대 최고"라며 "9월 취업자도 전년동월대비 34만 8000명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실업자도 14만 명 줄어들어 실업률(3.1%)이 0.5%포인트 하락했다"며 "최근 고용회복세에는 일자리 정책들의 성과도 나타나고 있다고 평가한다"고 말했다.

다만 핵심 연령층인 30-40대의 취업자수는 감소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30대는 1만 3000명, 40대는 17만 9000명 감소했다. 30대 고용률은 76.5%로 전년 동월 대비 0.9%포인트 상승했지만 특히 40대는 고용률 마저 0.9%포인트 하락해 78.3%를 기록했다. 이에 대해 황 수석은 "30대는 1만 3000명 취업자가 감소했는데 인구는 10만 3000명으로 줄었다. 인구 감소 폭에 비해 취업자수는 적게 줄어들고 고용률도 개선되는 것"이라며 "30대는 9월만 보면 고용이 개선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40대에 대해선 "여러 원인들을 분석해 추가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고용률 하락을 인정하며 "청년(15-29세) 고용률도 0.8%포인트 오른 43.7%를 기록하는 등 지표 상으로 큰 폭의 개선이 있었지만, 여전히 청년들이 체감하지 못하는 데 대한 아쉬움이 있어 관련된 추가 분석과 대책을 고민하고 있다"고 했다.

황 수석은 "최근 고용상황이 좋지 않은 분야는 제조업과 도소매업의 부진으로, 이는 온라인 자동화 등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산업구조의 전반적 전환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미·중 무역갈등 등 국제경제의 불확실성이 높아진 여건에서 글로벌 무역 침체, 제조업 둔화 등 영향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추진하는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및 제조업 르네상스, 벤처 촉진 등 정책들이 제주업이나 도소매업 경쟁력 강화를 지향하고 있다는 점에서 어려운 고용여건에 대응할 수 있는 정책"이라고 제시했다.

고용지표 개선이 노인 일자리 중심이라는 지적에 대해선 "65세 인구가 빠르게 늘고 노인복지제도가 선진국에 미치지 못해 노인빈곤률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의 3배가 넘는 상황에서, 정부가 (노인일자리) 대책을 마련하는 것은 당연하고 필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황 수석은 또 정부 대책에 더해 지자체가 중심이 돼 새로운 일자리를 만드는 상생형 일자리로 오는 24일 '전북 군산형 일자리 상생협약' 체결식이 개최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GM군산공상 폐쇄 등으로 공동화된 군산·새만금 산단에 조성되는 이번 상생형 일자리 협약과 관련, "군산형 일자리는 노사민정 공동의 노력으로 노사 상생, 지역사회 발전 등 정부가 추진하는 상생형 일자리의 모든 요소를 갖추고 있다"며 "한국노총, 민주노총 등 노동계 양대 노총이 모두 참여한다는 점에서 특히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