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일논단] 충남혁신도시, 지역대학과 상생의 길

2019-08-08기사 편집 2019-08-08 08:16:38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외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이우종 청운대학교 총장
참여정부의 행복도시 및 혁신도시 추진, 이명박 정부의 광역경제권 육성과 지역경제 활성화, 박근혜 정부의 지역희망 프로젝트, 문재인 정부의 비전인 '지역이 강한 나라, 균형 잡힌 대한민국'…. 이름은 달라도 모두 '지역균형발전'이라는 같은 목표를 갖고 있다. 정치, 경제, 인구 등 모든 것이 수도권에 집중되어 있는 현재의 상황을 개선하고 지방의 발전을 꾀하는 내용이다. 하지만 신행정수도는 위헌판결에 따라 행정중심복합도시로 격하됐고, 국토종합계획의 수정이 반복되는 과정에서 국가균형발전의 근간이 흔들려왔다. 지난 정권에서는 오히려 수도권 규제완화가 본격화되고 지역균형발전정책은 국정과제에 밀려났다.

2008년 국토이용 효율화방안 발표 이후 6년 만에 충남의 수도권 기업 유치는 10 분의 1 수준으로 급격히 떨어졌다. 세종시는 충청도에서 분리됨으로써 대전·충남 지역은 전국의 혁신도시 지정에서 유일하게 제외된 곳으로 남았다. 더불어 세종시의 공공기관 및 기업, 인구 흡수로 주변지역의 발전이 더뎌졌다. 특히 충남도청이 이전한 내포신도시는 애초 2020년까지 계획된 인구가 10만 명을 목표로 했으나 2019년 6월 30일 기준으로 2만 7000여 명의 수준에 불과한 초라한 모습이다.

단순히 충청남도가 가진 소외감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다. 그 본질은 지방의 인구유출 및 고령화, 개발 감소, 지역경제 악화, 그리고 다시 인구 유출로 이어지는 악순환의 고리를 말하는 것이고 이를 타개하기 위한 방편 중 하나가 바로 지방이 자생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으로서의 충남혁신도시 지정인 것이다.

물론 혁신도시가 달콤한 향기를 퍼뜨려 줄 것처럼 맹신하는 건 무리가 있다. 그러나 공공기관의 이전과 기업의 유치, 대학·연구소·산업체·지방자치단체 등 유관기관의 협력 강화 등으로 지역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되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토대가 될 수 있다. 또 공공기관의 인력충원은 지역인재 할당제를 통해 지역청년들의 취업과 인구유입 및 지방대학의 활성화를 통한 인재유출 방지 등에도 도움이 된다.

실제 충남지역 거점대학인 청운대학교의 사례를 보면, 타 지역에서 청운대학교 관광경영학과에 입학한 후 충남도와 홍성군의 지원으로 창업에 성공하여 현재는 지역 내에서 특색 있는 게스트하우스를 운영하고 여행상품을 개발하는 회사를 설립하여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역할을 하고 있다.

또한 지역의 폐창고를 활용하여 문화예술 창작공간으로 재탄생시켜 커뮤니티 활동의 거점을 만들고, 학생들에게는 청운대학교와 협약을 맺은 소위 '가족기업'을 통하여 인턴쉽을 배양하도록 정부지원을 이끌어 학자금을 지원하고 졸업 후에는 취·창업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혁신적인 사업을 실행하고 있다. 즉 지역대학과의 상생을 통해 지역에 대한 관심을 쌓고 대학에서 배운 지식을 십분 활용해 지역발전을 도모하는 인재가 배출되고 있는 것이다.

만약 충남도의 소외된 현 상황을 그대로 방관한다면 인재를 배출할 대학도, 그들을 채용할 기업도 지역에 남아있을 이유가 없어지고 그에 따라 인구는 계속 줄어들고 지역경제는 더욱 악화될 것이 자명한 사실이다. 그때는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더 많은 자금과 인력 그리고 더욱 힘겨운 노력 등이 필요하므로 국가적인 낭비가 아닐 수 없다.

따라서 내포신도시의 혁신도시 지정은 이미 교통, 환경 및 주택 등의 모든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어 새로운 개발로 인한 환경 파괴의 우려나 신규 토지확보를 위한 경제적 부담 없이도 현 정부의 환황해권 중심도시 육성, 충남 서해안 해양신산업 육성, 농촌진흥청 산하 축산자원개발부 이전,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추진 등 지역에 건넨 많은 약속을 지키고 5대 국정목표 중 하나인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을 실현하는 길이 될 것이다. 이우종 청운대학교 총장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