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골프야놀자] 캐스팅, 얼리 릴리즈, 스쿠핑

2019-07-04기사 편집 2019-07-04 08:31:42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외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캐스팅 자세
다운스윙 과정에서 손목이 일찍 풀리는 현상을 캐스팅이라 하고, 임팩트가 일어나기 전 오른 손을 과도하게 사용하며 클럽을 일찍 회전시키는 것을 얼리 릴리즈라고 한다. 스쿠핑은 임팩트때 공을 띄우려는 의도로 손보다 헤드를 먼저 보내면서 클럽을 회전시키지 않고 클럽 페이스가 하늘을 향하도록 떠올리는 동작을 말한다.

진단방법으로는 왼팔이 지면과 수평을 이룰 때 손목과 클럽이 이루는 각이 90도 이상 일때 캐스팅이라 보고, 임팩트가 일어나가 전 정상적인 타이밍보다 빠르게 릴리즈해 임팩트때 왼손이 오른속에 가려 보이지 않는 것을 얼리 릴리즈라고 본다. 임팩트때 왼손등이 평평하지 못하고, 접혀 있으면서 클럽 페이스가 하늘을 향할 때 스쿠핑이라고 진단 한다.

캐스팅과 얼리 릴리즈, 스쿠핑 동작은 정면에서 촬영해 관찰해야 정확한 진단이 가능하다.

신체적 원인으로 인해 이러한 오류가 생기기도 하는데 팔과 손의 근력이 약하면 오류 동작들이 나올 수 있으며 손목의 유연성이 떨어지는 것도 원인이 된다. 캐스팅과 얼리릴리즈 스쿠핑은 신체적 원인도 있겠지만 다른 스윙 오류에서 이어지는 현상인 경우가 많으니 다른 오류가 함께 있다면 그에 따른 신체적 원인도 함께 살펴봐야 한다.

스윙적 원인으로는 리버스 스파인 앵글이 되게 되면 꺾인 허리를 다시 펴는 과정에서 캐스팅이 일어날 수 있으며, 과도한 손목 사용으로 인한 오버스윙이 되는 경우에도 캐스팅이 나올 수 있다.

캐스팅이 일어나면 일찍 풀린 손목 각으로 인해 파워가 손실되며 뒷땅의 원인이 된다.

오류를 교정할 수 있는 드릴 방법을 소개하겠다.

클럽을 들고 백스윙 탑에서 멈춘 뒤에 오른손을 떼 오른손 바닥을 최대한 헤드쪽에 가까운 호젤 부분에 댄다. 그 다음 다운스윙을 진행하는데 왼손이 꺾어진 모양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내려온다. 클럽 샤프트가 지면과 수평을 이룰 때까지만 내리면 되는데 왼손이 주가 되어 다운스윙을 해야 한다. 이렇게 되면 왼손이 공을 지날 때까지 손목각이 유지되는 것을 느낄 수 있으며, 몸과 손의 공간이 충분하게 되어 손목 각을 유지하기 쉬워진다.

백스윙 탑에서부터 클럽이 지면을 이루는 위치까지 펌핑 드릴을 통해 손목을 끌고 들어오는 감감을 느껴본다.

위와 같이 드릴을 반복하며 연습을 하게 되면 스윙 교정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성시우 골프존 아카데미 감독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