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골프야놀자] 행잉백

2019-05-30기사 편집 2019-05-30 08:54:12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외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행잉백은 올바른 체중이동이 일어나지 못하고 타겟 반대편 다리에 체중이 남아있는 채로 임팩트 되는 것을 말한다. 무릎과 골반이 정상적인 위치보다 뒤쪽에 머무르며, 임팩트가 되는 현상을 말한다.

행잉백의 오류를 가지고 있는지 측정 하는 방법으로는 정면에서 촬영을 하여 왼쪽(정방향 플레이어 기준) 발목의 바깥쪽을 기준으로 바닥에서 수직으로 선을 긋는다. 키 높이 만큼 선을 그어주고 다운스윙과 임팩트를 관찰 한다. 올바른 체중이동이 일어나게 되면 이 선과 몸 사이에 공간이 없게 된다. 만약 오른발에 체중이 남은 채로 선과 몸 사이에 공간이 보인다면 행잉백이 된 것이다.

행잉백이 되지 않고 올바른 중심이동을 하기 위해서는 뒤쪽 다리와 리드하는 다리의 역할이 중요하다.

뒷쪽 다리의 근력이 약하거나 엉덩이 근육, 허벅지 안쪽 근육이 약하면 중심을 리드하는 다리쪽으로 전달하기가 어려워지며, 리드하는 다리의 엉덩이 근육이나 복근 고관절의 내회전이 안되는 경우에도 무게중심을 어렵게해 행잉백이 나오는 신체적 원인이 된다.

스윙적 원인으로는 볼의 위치가 너무 뒤쪽에 있게 되면 탄도를 만들어 내기 위해 체중을 뒤쪽 다리에 놓고 치게 되며, 클럽이 가지고 있는 로프트가 아닌 의도적으로 공의 탄도를 만들어 내려고 할 때에도 행잉백이 나올 수 있다.

스웨이로 인해 트랜지션 순서가 올바르지 않으면 행잉백 되기도 하며 리버스 피봇이나 리버스 스파인앵글 또한 행잉백이 나오는 스윙적 원인이 된다.

행잉백에 효과적인 드릴로 임팩트 자세를 먼저 잡아 놓고, 백스윙을 했다가 치는 드릴이 있다. 백스윙에 앞서 임팩트 자세를 취하는데 왼발에 90%정도 체중이 옮겨주고 그립도 임팩트 자세보다약 5㎝ 앞에서 맞을 수 있도록 자세를 잡는다. 이때 공의 위치가 너무 뒤쪽에 있는 느낌이 든다면 잘못된 공의 위치로 인해 행잉백이 일어나는 것일 수 있으니 셋업으로 돌아가 정확한 볼 포지션부터 체크하는 것이 좋다. 완벽한 체중이동이 이루어진 임팩트 자세에서 백스윙을 했다가 칠 때에도 처음 시작했던 임팩트 자세와 같이 충분히 체중이동이 이루어진 임팩 자세가 재현 되도록 노력하며 스윙 한다.

둔근을 사용하는 방법을 익혀두면 행잉백을 방지 하는데 도움이 된다. 둔근을 사용하는 방법을 익히기 위해 편안하게 누운 자세로 양 발을 모아 엉덩이에 가깝게 위치 시킨다.

양손을 가슴 앞이 아닌 둔근에 놓고 무릎 근육을 움직이지 않은채 오른쪽 둔근부터 최대한 조이면서 7초간 유지한다. 같은 방법으로 왼쪽을 반복하고 마지막은 양쪽을 동시에 실시한다. 양손으로 수축되는 둔근을 느껴보며 둔근을 사용하는 방법을 익혀보기 바란다. 위와 같은 운동과 스윙 드릴을 병행 한다면 행잉백을 교정해 보자.

성시우 골프존 엘리트아카데미 감독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