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교육청, 취약계층 학생 지원 위한 프로그램 운영

2019-04-18기사 편집 2019-04-18 16:57:55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교육청은 취약계층 학생 지원을 위한 공모형 프로그램 '희망학교 & 희망교실'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희망학교는 학교 내 교육취약 학생의 특성과 욕구를 반영한 맞춤형 프로그램으로 학교 당 최대 1000만 원 까지 지원한다.

또 희망교실은 담임교사가 학급 내 교육취약 학생의 멘토가 되는 사제멘토링 활동으로, 학급당 최대 90만 원 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시교육청은 희망학교의 경우 15개교, 희망교실은 228 학급(64개교)을 선정할 계획이다.

설동호 교육감은 "모든 학생이 교육에 소외되지 않고 꿈과 끼를 키우며 행복한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