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여백] 위태로운 복지공무원

2019-04-11기사 편집 2019-04-11 08:51:58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내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호신용 장비를 구비하거나 호신술이라도 익혀야 할 판이다. CCTV만으로는 왠지 불안하다. 전국 지자체 복지담당 공무원들이 위태롭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전국 지자체 예산에서 복지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1년 20.9%에서 지난해 29.2%로 8.3% 늘었다. 복지 비중이 커지면서 담당 공무원들도 수난이다. 각 지자체마다 억지성 복지 혜택을 요구하는 민원인들의 폭행과 협박이 끊이질 않고 있다.

서산시청 사회복지과에는 몇 해 전 한 민원인이 잔무 중인 담당 여성공무원에게 집기로 위협을 가함에 따라 CCTV를 운영 중이다. 올해는 추가로 호신용 장비 구입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 수원시청 사회복지과 사무실 앞에 최근 출입게이트가 생겨 신분증을 터치해야 드나들 수 있다고 한다. 수원시청 48개 사무실 중 출입게이트가 설치된 곳은 복지과가 유일하다. 지난해 8월 주거 복지 지원금에 대해 문의하러 왔던 30대 남성이 흉기를 휘두른 사건 이후 설치가 추진된 것.

광주광역시 북구청도 복지공무원들을 위해 지난 1월 사무실에 비상벨을 설치했다. 청원경찰에게는 호신봉 24개를 지급했고, 조만간 호신용 스프레이 60개도 비치할 계획이다.

경남도 거제시청은 복지업무를 담당하는 주민생활에 지난달 상담실 벽을 뚫고, 출입문 1개를 추가로 만들었다. 사회복지 공무원 120명을 대상으로 호신술 교육도 진행했다. 이 같은 조치는 지난해 말 '수급이 중지될 것 같다'는 공무원의 말에 화가 난 시민이 커터 칼을 들고 '다 죽여 버리겠다'고 난동을 부린 사건이 계기가 됐다.

이처럼 전국 지자체 사회복지 업무를 담당하는 부서는 사정이 비슷한 실정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오제세 의원이 지난해 공개한 전국 지자체 전수조사 결과를 보면 2017년 사회복지 공무원들이 입은 민원 피해는 10만 1090건에 달했다. 폭언 피해가 6만 9861건(69.1%)으로 가장 많았고, 업무 방해 2만 1102건(20.9%)와 위협 8340건(8.3%), 폭력 339건(0.3%) 등의 순이었다.

이 또한, 어려운 경제의 단면이라 씁쓸하다.

박계교 지방부 서산주재 차장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