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골프야놀자] 올바른 퍼팅

2018-12-27기사 편집 2018-12-27 08:53:05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외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골퍼들이 타수가 줄어들지 않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퍼터 때문이다. 퍼터의 중요성을 과소평가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드라이버는 쇼, 퍼터는 돈이란 말이 있을 정도로 퍼터가 스코어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다. 1m 퍼터와 230m의 드라이버샷이 똑같은 1타이고 파4에서 투온을 하더라도 만약 3퍼터를 하게 되면 보기가 되기 때문에 최대한 3퍼터를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 퍼터를 부드럽게 하려면 그립을 세게 잡지 않는 것이 중요한데, 그립을 잡을 때 세게 잡으면 안 된다. 그립을 잡을 때 오른손 엄지와 검지를 견고하게 잡아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퍼터에서 가장 중요한 두 가지 요점은 방향과 거리이다. 방향과 거리가 맞지 않는다면 아무리 퍼터를 쳐도 절대 들어가지 않을 것이다. 방향과 거리를 일정하게 치려면 일정한 스트로크를 가지고 있는 것이 중요한데, 여기서 하체가 절대 움직이면 안 된다. 하체가 움직이면 임팩트 지점이 바뀌기 때문에 볼을 일정하게 칠 수 없게 된다. 또한 숏 퍼터를 할 때에는 손목 움직임이 없는 것이 중요하다. 손목 움직임이 없이 어깨와 손의 삼각형이 유지된 상태로 백스윙을 하고 같은 속도로 다운스윙을 한다면 거리감이 훨씬 더 좋아질 것이다. 숏 퍼터를 할 때 만약 백스윙을 너무 크게 한다면 다운스윙 때 볼을 약하게 치기 위해 다운스윙이 느려지기 때문에 볼 임팩트가 일정하지 못할 것이다. 그러므로 백스윙을 크게 들지 않고 1m 퍼터인 경우에 볼 2-3개 정도 백스윙을 들고 같은 속도로 다운스윙을 지나가는 것이 좋다(사진).

롱 퍼터를 할 때 골퍼들이 가장 많이 실수하는 점은 볼을 세게 치려고 백스윙을 적게 들고 손목을 많이 풀면서 다운스윙을 한다. 이렇게 한다면 볼의 방향성이 안 좋고 볼의 임팩트가 좋지 않기 때문에 오히려 짧을 확률이 훨씬 더 크다. 퍼터를 할 때 안정적으로 거리를 나가게 하려면 백스윙 크기를 더 늘리지만 숏 퍼터를 할 때와 같은 속도로 볼을 지나가야 한다. 일반 샷을 할 때와 똑같이 볼에 가장 많은 힘을 실고 싶다면 정타를 맞추는 게 가장 중요하다. 백스윙 크기를 늘리면 부드러운 가속을 주고 볼 정타를 맞출 확률이 훨씬 높아진다. 볼에 가장 힘을 실어주는 것이 정타를 맞추는 것인 만큼 볼을 칠 때 가장 힘을 잃는 행동은 볼을 세게 치려고 해서 정타를 못 맞추는 것이다. 그래서 롱 퍼터 뿐만이 아니라 숏 퍼터를 할 때 같은 속도로 볼을 지나가 주는 것이 가장 좋다.

이근춘 한남대학교 골프레저경영학과 교수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