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文 대통령 "북미회담은 역사적 위업" 폼페이오 "한반도평화 자신"

2018-06-14기사 편집 2018-06-14 17:13:03

대전일보 > 정치 > 통일/외교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6·12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한반도를 비롯한 세계가 전쟁과 적대 시대에서 벗어나 평화와 공동 번영의 시대로 나아가는 역사적인 위업'이라고 규정했다. 이날 문 대통령을 예방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한반도 평화'에 강한 자신감을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접견하고, 이번 북미 정상간 합의를 신속하고도 완전히 이행할 수 있도록 한미공고체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싱가포르에서 열린 6·12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지근거리에서 수행했던 폼페이오 장관은 문 대통령에게 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후속 조치 등을 논의하기 위해 전날 방한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을 아주 성공적으로 마치고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사이에 아주 훌륭한 공동성명을 채택한 것을 다시 한 번 축하드린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어 "회담 성과에 대해 이런저런 평가들이 있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미국·일본·한국을 비롯한 전 세계인들에게 전쟁과 핵, 장거리미사일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게 했다는 것만 해도 엄청나게 가치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회담이 성공적으로 진행된 데에는 많은 분의 공로가 있었다고 생각되지만, 대통령님께서 남북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주최해주셨기 때문에 그런 노력이 없었다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도 성공적으로 회담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굉장히 할 일이 많이 남아있다고 생각되지만 이런 부분에서는 한미 양측이 충분히 공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한반도의 궁극적인 평화를 가져올 것으로 자신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은 북미간 합의를 신속하고 완전히 이행하는 게 중요하다는 데 뜻을 모으고 이를 위한 한미공조체제 협력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특히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 비핵화 과정에서 문 대통령이 주도적인 역할을 해달라. 김 위원장과 문 대통령의 관계가 돈독하기 때문에 북한 비핵화와 남북관계 발전과정에서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긴밀히 협의해달라"고 요청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북한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남북북미 관계가 선순환하며 발전할 수 있도록 확실한 비핵화를 조기에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언급한 '주도적 역할'의 의미에 대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북한이 비핵화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예상되는 여러 과제에 대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보다 긴밀히 소통하고 협의하는 게 좋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은 한국전쟁 기간의 전사자 유해발굴 송환에 남북미가 공동작업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김 대변인은 설명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