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기자수첩] 대전시 정무직은요?

2018-05-29기사 편집 2018-05-29 17:08:04

대전일보 > 오피니언 > 대일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보좌할 사람이 없어졌다면 당연히 물러나야 하는 게 도리 아닌가요? 눈치가 없는 건지 염치가 없는 건지…."

대전시 정무직 인사를 둘러싼 지역 사회의 싸늘한 여론이다. 시 정무직 인사들은 지난해 11월 권선택 전 대전시장이 낙마한 뒤, 이날 현재까지도 자신의 직책과 직위를 유지하고 있다. 정무직 인사들은 김택수 정무부시장과 배영옥 성평등기획특별보좌관이다. 이들은 자신을 임명한 시장이 사라졌음에도 "할일이 있다"며 사퇴를 고사하고 있다. 이를 두고 시 안팎은 물론 정치권에서는 '사퇴여론'을 키우고 있지만 이들에게는 '쇠귀에 경 읽기'에 불과한 모습이다.

시의 한 공직자는 "시민들의 세금만 축내고 있다"는 다소 거북한 발언까지 내놓고 있다.

특히 6·13 지방선거가 코앞으로 다가왔다는 점에서 이들의 사퇴는 더욱 필요하다. 선거에서 누구보다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하는 공직자들의 판단을 흐릴 수 있기 때문이다. 정치적으로 가장 민감한 시기가 도래하면서 중립을 지켜야 하는 공직자들을 위해서라도 정무직들이 자발적인 사퇴를 압박하는 의견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지난해 9월 취임한 김 부시장은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시민사회비서관·민정행정관 등을 지내온 인물이다. 민주당의 추천을 받아 정무부시장으로 취임한 만큼 시정을 챙기는 것에 대한 적절성 논란이 일고 있다. 배 특보 역시 민주당 소속 당원으로 활동해왔다. 특보 임명과 함께 당을 탈당해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지만 이 역시 적절치 않다는 시각이다.

시 고위 공직자는 "사무관 이하 공무원들의 입장에선 이들이 함께 근무하고 있는 것만으로 부담을 느낄 수 있다"며 "공명선거를 위해서라도 사퇴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재관 행정부시장(시장 권한대행)은 간부 및 직원과의 회의에서 선거에 대한 정치적 중립을 수차례 강조했다. 회의가 열린 뒤 제공되는 자료를 보면 정치적 중립을 필요이상으로 강조한 게 아닌지라는 느낌도 든다.

사퇴 여론에 대해 정무직 한 인사는 "행정부시장이 도움을 요청했던 것도 있고, 시정에는 행정적인 부분 이외에도 정무적인 일이 분명히 필요하다"는 발언을 한 바 있다. 그의 발언처럼 정무적인 역할을 했길 기대한다. 이제는 정무직 인사들의 용단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호창 취재2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