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기자수첩] 추락사와 작업발판

2018-05-27기사 편집 2018-05-27 17:01:53

대전일보 > 오피니언 > 대일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건설근로자 4명이 지난 19일 대전-당진 고속도로 교량 작업을 벌이던 중 30m 아래로 추락해 모두 숨졌다. 한국도로공사 하청업체 소속으로 확인된 이들은 '작업발판'에 올라선 순간 고정 볼트가 떨어져 나가며 추락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됐다.

공교롭게도 도로공사 추락 사고는 대전고용노동청이 '건설업 사망사고예방 안전관리 집중단속'을 진행하던 중 벌어졌다.

사망사고 집중단속은 지역 건설현장에서 근로자가 추락, 협착 등으로 잇따라 목숨을 잃자 추진됐다.

지난 1월부터 3월까지 대전·세종에서만 7명의 근로자가 중소규모 건설현장에서 추락사 등으로 사망했다.

지난해의 경우 대전과 세종, 충남·북 지역 건설현장에서 88명, 2016년에는 65명이 목숨을 잃어 해마다 산업재해 사망사고가 줄기는커녕 늘어났다.

추락사가 거듭 발생하자 단속기관은 지난달 지역건설사와 현장에 안전관리 감독을 예고 했고, 이달부터는 현장 단속을 시작했다.

단속에 앞서 대전고용노동청이 지역 건설사와 공사현장에 보낸 단속 예고 공문에는 기본 안전 시설물인 '작업발판, 안전난간, 개구부 덮개, 추락·낙하물 방지망, 방호선반, 이동식 비계, 사다리'를 집중 감독할 예정이라고 기술돼 있다.

안전에 있어 가장 기본이 되는 시설물을 살피라는 예고가 이미 한차례 있었던 것이다.

집중단속은 안전 설비가 열악한 중소규모 건설현장을 중심으로 이뤄졌다. 대규모 사업장과 관급공사의 경우 안전관리가 비교적 체계적으로 갖춰있다는 판단에서다.

하지만 추락사는 대형 관급공사라고 넘어가지 않았다. 오히려 더 큰 인명사고를 불러왔다.

사고는 노동청이 공문을 통해 집중 감독하겠다고 언급한 기본 안전 시설물인 '작업발판'에서 벌어졌다.

사고 당시인 19일 오전 8시 48분쯤 대전-당진 고속도로 차동 1교 교각 러버 보수공사를 벌이던 근로자들은 작업발판 계단과 함께 지상으로 추락했다.

사망사고예방 단속 기간인데다 작업발판을 집중적으로 다룬다는 내용까지 발표된 와중에 벌어진 사고는 도를 넘은 안전불감증으로 밖에 이해하기 어려웠다.

아무리 바빠도 바늘허리에 실 매어 쓰지 못한다는 속담이 있다. 풀어진 단추를 꿰려 성급히 바늘허리에 실을 매었다간 꿰어지기는커녕 옷이 엉망이 되고 말아버린다. 건설현장도 마찬가지다. 공기(工期)를 맞추려 공사를 서두르다 기본을 소홀히 했다간 돌이킬 수 없는 결과가 초래된다. 이 같은 사고가 반복되지 않기를 바란다. 정재훈 취재2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